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7.6℃
  • 흐림강릉 8.0℃
  • 흐림서울 7.6℃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8℃
  • 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전문가 코너

포토이슈




금융

더보기
[기획]농협중앙회장 선거 초읽기 ⓱정책선거 급부상...‘3강구도’ 재편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오는 31일에 치러지는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초읽기에 들어감에 따라, 후보 간 경쟁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이번 선거는 대의원 간선제 방식으로 진행되며, 농협회장은 292명의 대의원 조합장에 의해 선출된다. 이번 선거 국면을 결정하는 중대 변수는 크게 ▲지역선거 후퇴 ▲정책선거 부상 ▲농협선거 법률리스크 부각이다. 첫 번째로는 정책역량이 선거 화두로 부상하면서 ‘깜깜이 선거’의 주범인 지역주의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높았다. 둘째, 정책선거가 농협선거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면서 정책역량과 자질검증 수준이 한 차원 높아졌다는 평이다. 세 번째 변수로는 농협의 ‘법률리스크’를 들 수 있다. 유례없는 불법·탈법 선거로 농협이 이번에도 검찰의 칼날을 피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농협 안팍의 반응이다. 이러한 변화가 선거국면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면서 지역을 기반으로 약진한 유력 후보들이 후퇴하고, 개인역량으로 부상한 후보들이 크게 약진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선거 막바지 국면에서 3강으로 부상하는 유력 후보군은 충북의 김병국 후보, 경남의 강호동 후보, 전북의 유남영 후보 등이다. 김병국 후보는 정책검증을 통해 적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