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서울본부세관, 2월 으뜸이 포상..."수출대금 해외비자금으로 빼돌린 외환사범 검거"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26일 각자 업무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김의영 관세행정관 외 5명의 관세행정관을 2월 으뜸이로 선정해 포상했다고 밝혔다.

 

김의영 관세행정관은 수출대금을 빼돌려 조성한 해외 비자금으로 해외 부동산 투기, 다이아 밀수 등 차명계좌를 이용하여 73억원을 자금세탁한 외환사범을 적발했다. 공을 인정받아 ‘2월의 으뜸이’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조향련, 곽호종, 고아름, 장수연, 박명호 관세행정관이 2월 분야별 으뜸이로 선정됐다. 

 

적극행정 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조향련 행정관은 체납자 압류 재산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부적정 압류를 시정하고 소멸시효를 현행화하여(약 19억원) 납세자권리보호를 강화하는데 기여했다.

 

통관행정 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곽호종 행정관은 미국에서 반입된 개인 이사화물에 대한 정밀 X-ray 및 개장 검사를 통해 밀반입된 공기권총 1정, 탄환 1만177점, 은괴 74.3kg을 통관단계에서 적발한 공을 인정받았다.

 

FTA 분야에서는 내수에 의존하던 보건용 마스크 제조업체에게 특혜적용이 가능한 협정국을 안내하고 FTA활용을 지원했다. 또한 미국 등에 20만 달러 상당의 마스크 수출 성공에 기여한 공로로 고아름 행정관이 선정됐다.

 

심사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장수연 행정관은 ‘유기화합물’ 품목분류에 대한 기업별 오류정보 안내로 자발적 신고를 유도하여 약 21억원의 세액을 추가 징수했다. 또한 ‘화학물질 HS가이드’를 발간하여 품목분류에 대한 기업 이해도를 제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사분야에서는 과학적 수사기법으로 유명 오픈마켓을 통해 200억원대의 정품가장 위조의류를 국내에서 제조·판매한 조직을 적발한 박명호 행정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세관은 앞으로도 업무성과 향상 및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의 명예를 드높인 직원을 찾아 지속적으로 포상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