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원주에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된다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원주시에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을 위한 표준사업장이 설립된다.

원주시는 14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및 복지TV 강원방송과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중소기업과 공동투자를 통해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터를 만드는 개념으로 장애인 고용에 대한 국가책임을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

원주시는 설립 타당성 검토와 조례 제정 및 출자 등의 과정을 거쳐 상반기에 법인 설립을 마치고 공단에서 지원금을 받아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원주시는 3억원 상당의 토지를, 복지TV 강원방송이 7억원을 출자해 행복드림(가칭)을 설립하고, IT분야(웹 접근성, 홈페이지 제작, 교육 사업 등), 장애인 복합 여행 분야, 콜센터 등에서 60여 명의 지역 중증장애인을 채용할 예정이다.

복지TV 강원방송은 10년간 장애인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공익행사를 이어온 전문성에 더해 대한삼보연맹 위원장과 강원여성가족지원센터 이사, 한국문화예술진흥회장 등을 맡고 있는 이창혁 대표의 공적 인프라를 활용해 원활한 장애인 표준사업장 운영을 기대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