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8월 첫주 2%대 소비자물가 이어지나…정책서민금융 확대 계획도 관심사

6월 경상수지 흑자규모도 공개…생산차질 모더나 백신 물량도 정상 공급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8월이 시작된 다음 주에는 최신 소비자물가, 국제수지 지표가 공개되고 서민금융 지원 확대 계획도 확인할 수 있다. 생산차질을 빚은 모더나 백신 물량도 들어온다. 

통계청이 8월 3일 내놓게 될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서는 최근 2% 중반대까지 오른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어떻게 변화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4월(2.3%) 처음 2%대로 올라선 뒤 5월 2.6%로 9년 1개월 만에 최고 기록을 세웠다. 6월 2.4%로 다소 둔화했지만, 여전히 상승 압력이 큰 상황이다.

 

정부는 하반기 물가상승률이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지난해 물가의 기저효과가 완화되고 농축수산물 공급이 회복되면서 상승률이 2%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은행은 8월 6일 '6월 국제수지' 결과를 공개한다. 앞서 5월의 경우 경상수지가 107억6천만달러(약 12조2천18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달(22억4천만달러)보다 85억2천만달러 많은 것으로, 5월 흑자액으로는 사상 최대였다. 지난해 5월 이후 13개월 연속 흑자일 뿐 아니라 5개월 만에 다시 100억달러를 넘어선 기록이다.

 

 

이처럼 경상수지가 크게 불어난 것은 수출 호조와 국제 운임 상승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에서 받은 배당 수입까지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배당 수입 효과 등이 사라진 6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얼마나 줄었을지 주목된다.

 

금융당국은 다음 주 정책서민금융 공급 확대 계획을 발표한다. 앞서 29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용등급이 낮고 소득이 낮은 국민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득이 채무를 제때 갚지 못하는 분들에 대한 신용회복 방안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정책서민금융 확대를 거듭 지시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정책서민금융 공급목표를 확대하고 신규상품도 계속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워 공개한다. 2분기 공급자금 운용 현황도 공개된다.

 

한편, 모더나사가 생산 차질을 이유로 공급하지 못한 이번달 모더나 백신 물량이 다음주 국내에 들어온다. 정부는 지난 27일 저녁 모더나 고위층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이번달 공급이 지연된 물량 대부분을 다음주에 받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공급 일정이 조정되긴 했지만, 사전예약을 완료한 만 55∼59세의 1차 접종 일정엔 차질이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물량이 100% 다 들여올 수 있을지는 모더나의 수 급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와 얀센 등 다른 백신의 국내 공급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