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한국경제에 먹구름 드리우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 여파 어디까지?

내수 시름 덜자 이젠 수출 걱정…'공급망 이슈' 장기화하면 타격 불가피
정부는 상황 주시…전문가 "수출기업 피해 우려, 선제대응 필요"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내수 타격에 시달리던 한국경제에 대외적 위협요인까지 엄습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여파가 한국경제에 예상보다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온다.

17일 정부에 따르면 아직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여파가 지표로 뚜렷하게 가시화하지 않았지만, 정부는 향후 수출 둔화 가능성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내수 측면에서 코로나19 4차 확산의 영향이 잦아들면서 불확실성은 낮춰졌지만 대외요인의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위기 내내 휘청이던 내수 경기는 최근 개선세를 보이는 중이다. 대면서비스업 등 취약 업종의 어려움이 남아있지만, 백신 접종과 경제 활동 확대 등에 따라 코로나19 4차 확산에도 소비와 고용은 크게 흔들리지 않는 모습이다.

9월 국내 카드 승인액은 8.8% 증가해 8개월 연속 증가했고, 취업자는 1년 전보다 67만1천명 늘었다.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3.8로 8월보다 1.3포인트(p) 상승했다. 다음 달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에 돌입하면 내수 회복 흐름은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내수 걱정을 일부 덜었지만 경기 회복을 낙관할 수는 없는 것은 그동안 보이지 않던 대외불안 요인들이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유가·환율 상승, 미국 등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위험, 중국 금융시장 불안, 각국 인플레이션 우려 등 다양하지만, 가장 큰 악재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문제다.

중국의 전력난, 동남아의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봉쇄,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 대란 등이 중첩되면서 전 세계가 각종 자재·부품·제품 수급 불안에 몸살을 앓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새로운 위협요인을 반영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0%에서 5.9%로 내렸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의 특성상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을 수는 없기에 정부도 최근 한국경제를 둘러싼 대외불안 요인 중 글로벌 공급망 문제가 '제1의 당면과제'라고 판단하고 상황을 주시 중이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은 지난 8일 "우리 경제는 차량용 반도체 및 일부 해외 현지생산을 제외하면 공급망 차질의 영향이 아직 제한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 여파는 현재 지표상으로 뚜렷이 나타나지 않는다. 8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제조업을 포함한 광공업 생산은 계절조정 기준으로 전월 대비 0.7% 감소했으나 반도체(3.5%), 자동차(3.3%) 등 주요 업종은 증가했다. 다만 제조업 현장에서는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가 약화하는 모습이다.

산업연구원이 국내 제조업체 1천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경기실사지수(BSI) 4분기 시황 전망치는 100으로 전분기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3분기 전망치(103→101)에 이은 2개 분기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현재 한국은 자동차 부품 수급에 일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국내에서 자체 생산하는 부품이 많아 '선방'하고 있고, 반도체 역시 재고가 어느 정도 확보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 시스템이 발달해있어 물류 대란 발생 가능성도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공급망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호조세를 보여온 수출이 둔화하고 제조업 생산도 줄어 성장률에 악영향을 미치고 미국과 중국 등의 경기가 꺾이면 한국경제도 함께 휘청일 수 있다며,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연말까지 공급망 이슈가 계속될 경우 분명히 지표에 생산 차질이 반영될 것"이라며 "앞으로 수출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에 정부가 판로를 뚫어 물량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하고, 세제 지원 등에도 나서야 한다"고 제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