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고승범 “은행권 디지털전환 지원…빅테크와 공정경쟁 환경 만들 것”

고승범, 은행장과 유관기관 등 은행업계와 첫 간담회
지방은행 경쟁력 강화 요건도 조성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은행이 디지털 전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고 위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진행된 은행장, 유관기관 등 은행업계와의 첫 간담회에서 은행산업의 발전방향 및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하던 중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고 위원장은 “모바일·비대면 금융거래 증가, 금융서비스의 언번들링 및 리번들링, 금융산업의 플랫폼화 등이 진행되는 가운데, 빅테크 플랫폼의 금융진출 확대로 경쟁구도도 변하고 있어 은행업의 미래와 경쟁력 확보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금융혁신 과정 중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또한 그는 “지방은행과 빅테크·핀테크간의 업무제휴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고민해 지방은행의 경쟁력 강화 여건도 조성하겠다. 은행권과 핀테크 기업이 공존하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마련을 통해 뒷받침하면서 디지털 금융감독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감독방식 등도 함께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업계 관계자들은 은행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사업투자 활성화, 플랫폼 경쟁력 확보, 비즈니스 모델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고 공감하면서 이를 위한 제도 개선과 규제 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병윤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은행의 각종 경영지표는 안정적이나 핀테크·빅테크의 진출 등 경쟁압력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환경 변화 속에서 은행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동일기능-동일규제’ 원칙에 따른 영업행위규제 정비와 함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데이터 활용도 제고 기반 마련, 유연한 부수업무 허용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윤주 보스턴컨설팅그룹(BCG) 파트너는 “메타버스 시대로의 발전에 따라 분산원장기술(DLT) 방식의 탈중앙화 된 금융시스템(De-Fi)이 확산되기 때문에 은행은 이를 사업화, 기술측면에서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 위원장은 이에 “취임 이후 가계부채 등 시급한 금융안정 과제에 집중해 왔는데 오늘 은행권 간담회를 시작으로 금융산업 발전 논의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다음달 중 여타 금융업권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금융산업 발전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서호성 케이뱅크 대표,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이병윤 금융연구원 박사, 김윤주 보스턴컨설팅그룹(BCG) 파트너 등이 참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