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경제수석 “무기・원전 세일즈에 반도체・우주강국과 협력…정상외교 성과”

— “윤대통령 폴・호 정상 만나 전차 등 방산장비 협력…원전은 폴・체코”
— 네덜란드와 반도체장비 안정적 공급, 프랑스와 우주 기술 투자 약속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담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폴란드와 호주 정상을 만나 전차・전자・자동차・조선 등 주력 산업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 작년 기준 세계 10위권 수출국이 된 방위산업에서 적잖은 수출성과를 거뒀다고 대통령실이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또 체코와 28일 양국 민간업체간 총 9건의 원자력발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폴란드와는 30일 총 9건의 원전 분야 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 원전 분야에서도 만만찮은 정상 세일즈 외교 성과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29일(마드리드 현지시각) NATO 정상회담 계기 대통령 순방 2일 차 경제 분야 성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순방의 경제 측면 성과는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첨단산업의 공급망 강화 ▲미래성장 산업 협력기반 구축 등 3가지”라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수석은 “오늘 폴란드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방산 협력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면서 “조만간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번 정상 세일즈 외교의 첫 번째 성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폴란드 국방장관은 지난 5월 30일 방한, FA50・K2전차・K9자주포・레드백장갑차 등 한국 무기체계를 실사한 바 있다.

 

하루 전인 28일 호주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방산 협력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적잖은 성과가 뒤따를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 수석은 “우리 방위산업은 사거리, 기동성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며 가성비가 우수하고 후속 군수지원도 신속 정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방산 수출을 포함, 세계 3~4위권의 방산 대국으로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앞으로 수주 활동을 적극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전의 경우에는 이번 순방에서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체코와 폴란드에 총력을 기울였다는 설명이다,

 

최 수석은 “오늘 폴란드 정상회담에서 대통령은 한국 원전을 홍보하는 책자를 직접 폴란드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한국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설명하는 등 세일즈 외교의 최전선에서 적극적 역할을 수행했다”면서. “체코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비슷하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이번 나토정상회담 기간 중 대상 국가들을 현지 방문, 전방위적 원전 수출 세일즈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최 수석은 “체코의 경우 28일 양국 민간 업체 간 총 9건의 원전협력 MOU를 체결하고 폴란드의 경우에는 30일 총 9건의 원전 분야 협력 MOU를 체결할 예정인데, 체코는 원전 4기를 발주 예정이지만 그중에 1기를 먼저 우선 발주했다”면서 “올 11월 입찰제안서를 제출하고 2024년 3월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폴란드는 6기를 계획하고 있는데 2022~2023년 중 최종사업자를 선정한다”며 “그래서 최종사업자 선정 때까지 단계별로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네덜란드, 영국 등 잠재 원전 건설 국가와의 정상회담에서도 우리와 원전 협력을 적극 제안했다”면서. “특히 네덜란드와의 정상회담에서는 네덜란드 정상이 ‘선발주자인 한국 원전을 옵션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한편 최 수석은 2번째 정상외교 키워드인 첨단산업의 공급망 강화 관련, 반도체 생산장비 강국인 네덜란드와의 정상회담에서 네덜란드 기반 다국적 반도체장비회사 ASML의 ‘첨단자외선반도체인쇄기술(EUV)’ 장비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기로 한 점을 소개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관련 투자 확대를 요청, 네덜란드 정상이 양국간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한 점을 강조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에는 현대차 공장이 들어선 체코와의 정상회담에서 전기차 공급망 협력을 요청하고, 폴란드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배터리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함 점을 성과로 꼽았다.

 

아울러 니켈과 코발트, 리튬 등 첨단산업에 필수적인 핵심광물을 다량 보유한 호주와 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현지 진출을 지원하고 안정적인 핵심광물 공급을 요청했다.

 

세 번째 키워드인 미래 성장 산업의 협력 기반 구축과 관련, 최 수석은 “윤 대통령이 최근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세계 7대 우주산업 강국으로 도약한 점을 프랑스 정상과의 회담에서 소개하고 우주산업 강국인 프랑스와 우주산업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현재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와 프랑스 에어버스 간에는 위성공동개발을 논의 중이며, 양국간에 우주 포럼도 올해 9월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기자들에게 귀띔했다.

 

이밖에 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선박의 경우 이 분야 강국인 덴마크와의 정상회담에서 해상풍력 상호 투자와 친환경 선박 수주 확대를 논의한 점을 주요 성과로 꼽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