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유시민, “검찰 계좌추적 의혹 사과…사실 아니었다”

과도한 검찰 불신, 일방적 결론 위해 단편적 사실 껴 맞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의 노무현재단 금융거래 정보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24일 노무현재단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라이브 12회’에서 검찰이 그해 11월~12월 사이 재단계좌 금융거래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의혹제기는 비평이 아닌 구체적 근거가 없는 정치적 다툼이었다고 지적했다.

 

근거없이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했고, 검사들을 전적으로 불신해, 스스로를 논리적 편향에 두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편향으로 인해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한 방향으로만 과도하게 해석해 충분한 근거없는 의혹 제기에 치중했다는 것이다.

 

의혹을 제기한 측은 의혹을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자신은 이를 입증하지 못했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모든 관계자에게는 정중한 사과와 어떠한 형태의 책임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지난해 4월 밝힌 바와 같이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재차 밝혔다.

 

노무현재단 후원회원들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입증 못할 의혹으로 재단을 정치적 대결에 끌어들이고, 포용을 기치로 내세운 노무현재단의 이사장으로서 책무에도 어긋나는 행위라고 스스로를 비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