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면세품, 라방에서 주문하세요“…롯데면세점, 라이브 커머스 시장 진출

전담 조직 신설로 라이브 커머스 시장 본격 진출
2월 4일 저녁 8시‘럭스몰(Luxemall)’에서 라이브방송 예정
지미추 등 해외 인기 패션 브랜드 880여개 상품 최대 70% 할인
지난 22일부터 럭스몰에서 33개 명품 브랜드 기획전도 선보여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롯데면세점이 실시간 온라인 방송인 ‘럭스몰 라이브’로 본격 라이브 커머스 시장에 뛰어든다.

 

롯데면세점의 첫 내수통관 면세품 판매 라이브 방송은 오는 2월 4일 저녁 8시에 고객 ‘안방’을 찾아간다.

 

이번 첫 방송에서는 지미추 등 해외 인기 패션 브랜드의 구두, 가방, 의류 등 880여개 상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완판’ 스타일리스트로 유명한 김우리가 출연해 아이템별 활용법과 코디 노하우 등을 전수할 예정이다.

 

라이브방송은 롯데면세점의 내수통관 면세품 전용 온라인샵인 럭스몰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안드로이드만 가능)을 통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회원가입 후 댓글 참여와 상품 구매까지 가능하다. 이번 라이브방송을 통해 판매하는 면세품은 수입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으로 별도 출국절차 필요 없이 설 연휴 이후 순차적으로 배송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럭스몰 라이브’ 첫 방송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계획이다. 2월 4일 첫 방송 전까지 롯데면세점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기대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엔제리너스 아메리카노’ 쿠폰을 증정한다.

 

또한 라이브 방송 중 백만 원 이상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는 ‘롯데호텔 시그니엘 서울’ 숙박권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

 

롯데면세점은 비대면 쇼핑 트렌드에 맞춰 지난해 12월 마케팅부문에 ‘라이브 커머스 담당’ 조직을 신설하면서 라이브 커머스 시장 공략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교보증권 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라이브커머스 시장은 2021년 약 2조 8천억 원, 2022년 6조 2천억 원, 2023년엔 약 10조 원 규모로 매년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면세시장에서도 라이브 커머스 채널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첫 방송을 시작으로 롯데면세점은 정기적으로 내수통관 면세품 판매 라이브 방송을 편성하고, 라이브 방송을 제공하는 여러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대하여 더욱 다양한 브랜드와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내수통관 상품뿐만 아니라 해외 고객 대상으로 면세품 라이브 방송으로 확장하여 다양한 고객을 유치할 전략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가 급부상함에 따라 라이브 커머스 시장 공략은 면세업계에서도 필수불가결한 사업 분야”라며 “롯데면세점은 포스트 코로나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면세점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지난 22일부터 자사의 내수통관 면세품 전용 온라인샵인 ‘럭스몰(LUXEMALL)’에서 33개 브랜드의 1400여 상품을 최대 72%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스와로브스키, 훌라, 브룩스 브라더스, 마크 제이콥스, 폰테 베키오 등 해외 인기 브랜드가 새롭게 입점 되었으며, 2021년 신년 맞이 릴레이 명품 기획전도 진행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