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수준,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현대硏 “부채가 성장률 앞질러”

2022.08.08 10:47:52

정책당국, 신용증가 적정수준 관리 필요성
리스크 확대 경기위축으로 이어지지 않아야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코로나19 이후 가계 빚으 빠르게 늘면서 우리나라 가계부채 수준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심화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8일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1분기에서 2022년 2분기까지(코로나19 위기) 이후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됐다.

 

현대 경제연구원은 각 금융시장을 나타내는 지표를 선정해 표준하한 뒤 코로나 위기의 변동성 수준을 외환위기(1997년 2분기~1999년 1분기), 금융위기(2007년 3분기~2009년 3분기) 당시와 비교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위기 발생 이후 가계의 금융불균형 정도가 78.5로 장기평균 수준인 50.0을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불균형 정도인 75.4는 물론, 외환위기 당시인 52.5 보다도 높았다.

 


이때 금융불균형이란 가계와 기업의 신용(부채) 수준이 국내총생산(GDP) 등 실물경제 수준과 비교해 얼마나 과도하게 늘었는지를 뜻한다.

 

즉 가계 금융불균형이 높아졌단 의미는 코로나19 이후 가계 신용 증가율이 경제성장률을 앞질렀단 것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 대유행 영향으로 신용시장의 불균형이 특히 심화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정책당국이 가계·기업의 신용 증가를 적정 수준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글로벌 통화 긴축으로 올 하반기와 내년에 경기가 둔화할 것으로 전망돼 민간신용이 과도하게 팽창하고 외환·주식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리 인상에 따른 신용 리스크 확대가 경기 위축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