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9.6℃
  • 박무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20.1℃
  • 박무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21.1℃
  • 맑음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증권

5월 외인 국내주식 10조↑ 폭풍매도…“미국 테이퍼링 우려 영향”

국내 상장채권, 5조5160억원 순투자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외국인 투자자가 지난달 10조 이상 주식을 팔아치우며 한 달 만에 순매도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라 테이퍼링(긴축) 신호가 보이기 시작한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상장채권에 대해서는 5조 이상 순투자했다. 안정적 펀더멘탈(기초체력)과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 등 국내 채권 매력도가 상승한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5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9조7260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440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3월 이후 순매도로 돌아선 것은 2개월 만이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이 6조4000억원, 미주 2조6000억원, 중동 5000억원 규모로 투자자가 순매도했고, 아시아는 2000억원 규모로 투자자가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미국 2조9000억원, 영국 2조7000억원 규모로 투자자가 순매도했고, 싱가포르 7000억원, 캐나다 3000억원 규모로 투자자가 순매수했다.

 

상장채권의 경우 지난달 중 외국인은 10조1890억원을 순매수했고, 만기상환은 4조6730억원을 기록하며 총 5조516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 2조1000억원, 유럽 1조4000억원, 중동 7000억원, 미주 2000억원 규모로 투자자가 순투자했다.

 

종류별로는 국채 3조6000억원과 통안채 9000억원에서 모두 순투자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이 4조4000억원, 5년 이상이 9000억원, 1년 미만이 2000억원 규모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