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5.2℃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증권로

고려시멘트, 거래량 증가하며 주가 상승... 주가 +6.95% ↑

※ 이 기사는 조세금융신문과 인공지능기술 개발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세금융신문=TF로보 기자) 시멘트 제조업체인 고려시멘트[198440]는 25일 오후 1시 48분 현재 전날보다 6.95% 오른 42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거래량은 전일 대비 309.2% 급증하면서 최근 5거래일 거래량의 최고치를 넘어섰다.

고려시멘트는 2020년 매출액 702억원과 영업이익 4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1.0% 하락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감률과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코스닥 하위 47%, 상위 2%에 해당된다.

최근 3년간의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은 3년 연속 하락하고 있으나 그 하락폭은 줄어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래프]고려시멘트 연간 실적 추이


고려시멘트의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은 15억원으로 2019년 10억원보다 5억원(50.0%) 증가했다. 이는 실적 증가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며, 법인세 유효세율(법인세비용/법인세차감전순이익)은 25.0%를 기록했다.

고려시멘트의 지난 3년 동안 법인세 납부액 추이를 보면 2019년에는 감소했으나, 작년에는 15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표]고려시멘트 법인세 납부 추이


한편, 고려시멘트는 최근에 아래와 같이 공시를 발표한 바 있다.
 - 11/05 [지분변동공시]강대완 외 3명 -0.63%p 감소, 41.39% 보유
 - 10/26 신규시설투자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 스태그플레이션 체감 중
(조세금융신문=김용훈 국민정치경제포럼 대표) 물가상승이 예사롭지 않다. 올 4월 이후 지속적으로 2%대를 넘어서는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연간 물가 상승률을 2% 안에서 관리한다고 했지만 2%대를 줄곧 넘었고 이번 달에는 3%를 전망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시중에 통화량이 많이 늘어난 탓도 있지만 최근 세계 공급망의 이상으로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못하여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국제 유가의 고공행진 등 에너지 자원의 수급이 매우 불안정하고 가격 상승의 폭이 크다. 게다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들의 공급부족 문제가 쉽게 해소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국제유가의 상승에 LNG가격이 올라서면서 요금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공급량 보다 수요량이 많아 지금보다 더 높은 물가의 상승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하는 문제이다. 국내 요인과 국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동하여 물가상승이 가속되고 있다. 국제 원자재 수급불균형, 농산물작황 부진 등으로 분야별 가격상승 요인들이 작동했다. 이에 따라 시중에 인플레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기의 회복을 기대할 만큼 경제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듯 했으나 제동이 걸렸다
[인터뷰] 조세불복 전문가 이진우 금천세무서장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화상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납세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납세자들이 경제활동에 전념하여 코로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세무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국민들의 편안한 신뢰세정을 구현해 오고 있는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은 빠른 경제회복과 민생경제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편안한 세정운영에 앞장서고 있었다. 그는 직원시절에도 금천세무서 납세자보호업무를 담당하였으며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투기조사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국세공무원교육원에서 근무하면서 후배 국세공무원들을 길러내는 등 교육원 상속세 및 증여세 교수로 활약했다. 소위 지덕체 등 검증된 사람만이 입성할 수 있다는 서울국세청 조사1국에 입성해 유수의 대형법인들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수행하기도 했던 장본인이다. 특히 서울국세청 송무국에서 4년간 상속·증여세 소송팀장, 총괄팀장, 심판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소속 변호사 및 소송수행자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소송기법과 서면작성 방법을 전수하는 등 신설된 송무국 안정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서기관으로 승진하였다. 초임기관장으로는 순천세무서장을 지낸 뒤 서울국세청 송무국 송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