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18만 임차인이 혜택…‘착한 임대인 공제’ 올 6월 말 계약분까지 확대

 

# 상가 임대인 A씨는 남편의 사업에서 수억원대 적자가 났지만, 뷔페음식점을 운영하는 임차인이 코로나19로 매출 급감으로 힘들어하자 수천만원의 임대료 중 무려 80%을 깎아줬다.

 

# 명동 소재 상가 임대인 B씨는 임대소득이 유일한 소득이지만, 코로나 19로 외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화장품, 가방 등을 파는 임차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지난해 2월에 임대료의 20%를 깎아줬다. 그럼에도 어려움이 계속되자 추가로 50%~70%를 인하하는 등 수억원대 임대료를 내렸다.

 

# 까페 경영과 임대업을 병행하는 C씨는 본인도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난 2019년 6월 개업한 임차인 역시 코로나19 영업제한으로 큰 위기를 겪자 임대료 수천만원 전액을 받지 않아 어려움을 나누었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시행 후 가슴 뭉클한 사연이 잇따르고 있다. 임차인도 임대인도 위기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과감하게 임대료를 포기한 것이다. 다함께 코로나 19를 극복해나가는 것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도 제도 확대에 나섰다.

 

국세청은 25일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대상을 2020년 1월 31일 이전 계약분에서 2021년 6월 30일 이전 계약분으로 확대했다.

 

 

임차인의 중도폐업 여부와 상관없이 임대차계약 기간이 남아있으면 인하한 임대료는 공제받을 수 있다.

 

공제대상 임대료는 올해 1월 1일 이후 인하 분부터 적용된다.

 

상가임대인이 임대료를 인하한 연도와 다음연도 6월까지 기간 동안 인하 직전의 임대료나 보증금보다 금액을 인상하거나 5%를 초과하여 갱신 등을 하는 경우 세액공제 받을 수 없으니 주의해야 한다.

 

 

 

◇ 국세청도 놀란 착한 임대인들

 

국세청은 개별 납세자 사례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특별히 절차에 따라 사례를 알리기로 했다.

 

상가 임대인 D씨는 영업제한, 매출감소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음식점 운영 임차인에게 수백만원의 임대료를 깎아주는 대신 자신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빚을 갚았다.

 

남대문시장 액세서리 종합상가 건물 소유주 E씨는 코로나 19로 시장 방문객이 발길을 끊자 200여명의 임차인들에게 수억원의 임대료를 깎아줬다.

 

인사동 상가건물을 갖고 있는 11명의 임대인들도 임차상인들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액세서리, 공예품, 한과, 기타 잡화 등의 소매 임차인 8명들은 수억대 임대료 부담을 덜게 됐다.

 

고령의 상가 임대인 F씨는 임대소득 외 다른 소득이 없지만, 코로나19 악화로 큰 어려움을 겪는 소매잡화점, 분식 음식점 등에 대해 수백만원의 임대료를 깎아줬다.

 

국세청은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상가건물 임대료 인하 약정서, 세액공제 계산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 스태그플레이션 체감 중
(조세금융신문=김용훈 국민정치경제포럼 대표) 물가상승이 예사롭지 않다. 올 4월 이후 지속적으로 2%대를 넘어서는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연간 물가 상승률을 2% 안에서 관리한다고 했지만 2%대를 줄곧 넘었고 이번 달에는 3%를 전망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시중에 통화량이 많이 늘어난 탓도 있지만 최근 세계 공급망의 이상으로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못하여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국제 유가의 고공행진 등 에너지 자원의 수급이 매우 불안정하고 가격 상승의 폭이 크다. 게다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들의 공급부족 문제가 쉽게 해소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국제유가의 상승에 LNG가격이 올라서면서 요금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공급량 보다 수요량이 많아 지금보다 더 높은 물가의 상승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하는 문제이다. 국내 요인과 국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동하여 물가상승이 가속되고 있다. 국제 원자재 수급불균형, 농산물작황 부진 등으로 분야별 가격상승 요인들이 작동했다. 이에 따라 시중에 인플레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기의 회복을 기대할 만큼 경제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듯 했으나 제동이 걸렸다
[인터뷰] 조세불복 전문가 이진우 금천세무서장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화상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납세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납세자들이 경제활동에 전념하여 코로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세무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국민들의 편안한 신뢰세정을 구현해 오고 있는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은 빠른 경제회복과 민생경제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편안한 세정운영에 앞장서고 있었다. 그는 직원시절에도 금천세무서 납세자보호업무를 담당하였으며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투기조사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국세공무원교육원에서 근무하면서 후배 국세공무원들을 길러내는 등 교육원 상속세 및 증여세 교수로 활약했다. 소위 지덕체 등 검증된 사람만이 입성할 수 있다는 서울국세청 조사1국에 입성해 유수의 대형법인들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수행하기도 했던 장본인이다. 특히 서울국세청 송무국에서 4년간 상속·증여세 소송팀장, 총괄팀장, 심판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소속 변호사 및 소송수행자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소송기법과 서면작성 방법을 전수하는 등 신설된 송무국 안정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서기관으로 승진하였다. 초임기관장으로는 순천세무서장을 지낸 뒤 서울국세청 송무국 송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