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1℃
  • 맑음강릉 34.3℃
  • 구름조금서울 30.7℃
  • 구름조금대전 34.2℃
  • 맑음대구 34.7℃
  • 맑음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2.4℃
  • 맑음부산 29.5℃
  • 구름조금고창 33.2℃
  • 맑음제주 30.8℃
  • 맑음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32.0℃
  • 구름조금금산 32.2℃
  • 맑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4.5℃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증권로

펌텍코리아, 전일 대비 거래량 3배 이상 급증... 주가는 -5.84% 하락

※ 이 기사는 조세금융신문과 인공지능기술 개발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세금융신문=TF로보 기자) 펌프 기반의 플라스틱 용기 제조 및 판매업체인 펌텍코리아[251970]는 23일 오전 11시 18분 현재 전날보다 -5.84% 하락한 1만 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량은 전일 대비 206.7% 급증한 상태다.

현재 거래원 동향은 유안타, 신한투자, 한화투자 등이 매도 상위 목록에 나타나고 있다. 한편, 매수 창구 상위에는 JP모건이 눈에 띄고 있다.

이 시간 신한투자가 매도창구상위에 올라있는 종목은 이 종목 이외에도 TIGER 미국S&P500선물(H), 한화생명 등이 있다.

[표]펌텍코리아 거래원 동향


펌텍코리아의 2021년 매출액은 2220억으로 전년대비 12.8%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261억으로 전년대비 -4.7% 하락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감률과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코스닥 하위 49%, 하위 38%에 해당된다.

최근 3년간의 실적을 살펴보면 안정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3년간 매출로 볼 때 매년 증가하고 있고 그 증가폭도 확대되고 있다.

[그래프]펌텍코리아 연간 실적 추이


펌텍코리아의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은 78억원으로 2020년 31억원보다 47억원(151.6%) 증가했고, 법인세 유효세율(법인세비용/법인세차감전순이익)은 28.4%를 기록했다. 이는 회계 수치상으로만 봤을 때 순이익의 20% 이상을 세금으로 납부한 셈이다.

펌텍코리아의 지난 3년 동안 법인세 납부액 추이를 보면 2020년에는 감소했으나, 작년에는 78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표]펌텍코리아 법인세 납부 추이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