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8.0℃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292억원 재산신고…尹정부 고위공직자 1위

가족경영 비상장기업 주식 209억원 보유…직무 관련성 심사 중
방기선 기재차관 47억원, 홍남기 前부총리 20억2천633만원 신고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00억원이 넘는 비상장 가족회사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주식과 관련해 현재 직무 관련성 심사가 진행 중이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전자관보에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은 총 보유재산 292억449만원을 신고했다.

 

김 부위원장의 재산은 이번에 공개된 윤석열 정부의 현직 고위공직자 중 가장 많다.

 

김 부위원장의 신고 재산 중 중앙상선 주식회사 주식(21만687주)이 209억2천354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비상장 해운선사인 중앙상선은 김 부위원장의 직계 가족이 대주주이자 대표이사로 있는 회사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은 이 회사 지분 29.26%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김 부위원장은 해당 주식과 관련, 인사혁신처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에 직무 관련성 심사를 청구해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이다.

 

직무 관련성이 인정되면 통지일로부터 2개월 이내에 해당 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신탁해야 한다.

 

김 부위원장은 비상장주식 외에도 삼성전자, LG전자, 우리금융지주 등 3억1천430만원의 국내 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들 주식과 관련해선 "공직자윤리법상 주식의 매각 및 백지신탁 제도를 준수해 일부 주식을 제외한 나머지는 매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 밖에 본인, 배우자 명의의 서울 용산구 아파트(26억2천만원), 용산구 주상복합 전세임차권(20억5천만원), 용산구 오피스텔(5억1천746만원) 등 부동산(건물) 51억8천746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금융회사에 맡긴 예금성 금융자산 34억2천351만원, 골프장 회원권 2억2천만원 등도 김 부위원장의 신고 재산에 포함됐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47억3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이 소유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83.58㎡) 가액이 18억600만원, 배우자가 소유한 강남구 삼성동 건물(222.75㎡) 가액이 28억1천8만원이었다.

 

본인 명의의 2021년식 G80 차량(5천90만원)과 2012년식 제네시스 차량(1천481만원)도 재산에 포함됐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자녀를 합쳐 1억7천736만원이었다. 이외 본인과 배우자 등의 주식 재산이 1억1천358만원이었다.

 

홍남기 전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종전 공개 당시보다 5억923만원 증가한 20억2천633만원을 신고했다. 증가분 중 부동산 재산 가액 변동분(4억9천180만원)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 5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에서 물러난 임지원 전 위원은 이번 재산공개에서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총 97억7천766만원을 신고했다. 종전 3월 신고액보다 5억3천만원 늘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