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2.8℃
  • 박무대전 -5.2℃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1.0℃
  • 박무광주 -2.3℃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1.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5℃
  • 구름조금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둔촌주공 특공부터 미달사태 ‘고배’…1순위 경쟁률 촉각

특공 총 3580명 신청…경쟁률 3.3대 1
장위자이 레디언트 오늘부터 청약 시작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사업으로 꼽히는 둔촌주공아파트(올림픽파크 포레온)가 일부 특별공급에서부터 미달사태를 기록하며 앞으로 남은 본청약 경쟁률이 주목되고 있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5일) 진행된 올림픽파크 포레온 특별공급 결과 1091가구 모집에 총 3580명이 신청해 평균 3.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별공급에는 분양가 9억원을 넘기지 않는 전용 29·39·49㎡ 소형 면적만 배정됐다.

 

이 단지의 일반분양 물량은 총 4786가구로 특별공급으로 배정된 가구는 1091가구다. 이 가운데 공급된 주택형은 9억원 이하의 소형 면적인 ▲29㎡ 5가구 ▲39㎡ 609가구 ▲49㎡ 477가구 물량이 배정됐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3.3㎡당 3829만원으로 책정됐다. 세부적인 분양가는 전용 29㎡가 4억9300만~5억2340만원, 전용 39㎡가 6억7360만~7억1520만원, 전용 49㎡가 8억2970만~8억8100만원이다.

 

접수유형별 물량은 ▲신혼부부 756가구 ▲생애최초 254가구 ▲기관추천 206가구 ▲다자녀가구 62가구 ▲노부모부양 62가구다.

 

생애 최초 전형으로 공급된 전용 29㎡는 1가구 모집에 80명이 신청했고, 전용 39㎡는 159가구 모집에는 629명이 몰렸다. 전용 49㎡은 94가구 모집에 1870명이 청약했다.

 

미달된 주택형도 나왔다. 신혼부부 전용39㎡는 301가구를 모집하는데 해당지역에서 71가구가, 기타지역에서 19가구만 신청을 했고, 노부모 부양 전형 전용 39㎡는 34가구 모집에 신청자는 5명이었다. 기관추천 전형 39㎡은 115가구에 신청자는 28명에 불과했고 다자녀 가구 전형의 전용 49㎡도 62가구에 45명이 청약했다. 소형 평형이 주를 이루고 있어 이같은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본청약은 수요가 많은 평형이 포함돼 있어 미달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만약 본청약에서 미달이 발생할 경우 내년 청약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대 재건축 단지에서 미달 사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앞으로의 청약 시장에 영향은 계속 미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최대 재건축 단지의 미달 사태로 하루 차이로 분양을 진행하는 장위자이 레디언트의 청약도 불안감만 커졌다.

 

장위자이 레디언트 분양가는 3.3㎡당 2834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단지는 성북구 장위동 '장위4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단지다. 총 2840가구 중 1330가구를 일반분양 물량이 나왔다.

 

전용면적 별로 ▲49㎡ 122가구 ▲59㎡ 266가구 ▲72㎡ 354가구 ▲84㎡ 573가구 ▲97㎡ 15가구다.

 

장위자이 레디언트는 모든 공급면적의 분양가가 12억원 이하다. 구매를 희망자는 어떠한 평형대를 골라도 대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계약금 10%, 중도금 50%, 잔금 40% 일정으로 진행되고 중도금 이자 후불제 조건으로 공급된다. 전용 84㎡ 기준으로 계약금 10%인 약 1억원만 있으면 분양 진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금 부담이 비교적 적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소형 규모지만 대출이 가능했지만 이번 미달 사태를 기록했다. 대출이 장점이라고 앞세운 장위자이 레디언트도 이같은 성적에 편하지만은 않은 모양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