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증권

미성년자 보유주식 평가액 1조4000억원...배당액 143억원 달해

미취학 아동 1669억원, 초등학생 6550억원, 고등학생 6109억원 등 상장주식 보유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 주식평가액이 1조4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지난 12일 한국예탁결제원, KEB하나은행 및 KB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보유 상장회사 주식현황’을 분석한 결과 미성년자가 소유한 주식은 2016년 기준으로 총 평가액 1조4328억원, 그에 따른 배당액이 14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평가액 기준 ▲미취학아동(0~7세) 1669억원 ▲초등학생(8~13세) 6550억원 ▲중고등학생(14~18세) 6109억원 등이었다. 배당액은 각각 19억원, 46억원, 77억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성년자 주식 보유 평가액이 가장 많은 회사는 한미사이언스(약 2644억원)였다. 그 뒤를 이어 ▲주식회사 지에스(약 788억원) ▲보광산업(약 397억원) ▲셀트리온(약 307억원) ▲엔에이치엔엔터테인먼트(약 267억원) 순이다.


미성년자 배당액이 가장 높은 회사는 주식회사 지에스로 이 회사의 미성년 주주들은 한 해에만 약 24억원이 넘는 배당을 챙겼다. 그 외에도 ▲삼성전자(약 3억4000만원)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약 3억2000만원) ▲현대자동차(약 2억9000만원) ▲조선내화주식회사(약 2억8000만원) 등이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민병두 의원은 “대한민국이 불공정 사회가 되지 않으려면 이러한 부분에 있어서 상속과 증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면밀한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발행인 칼럼]방향 잃은 투자자 보호 “라임 사태 투자손실 채워줘라”?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최근 발생한 라임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자본시장의 꽃인 주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매수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정부에 보상을 요구하며 급기야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감독당국까지 가세하여 금융기관에 배상 책임을 요구하고, 라임사태와 관련된 금융인들이 잇따라 구속되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 자칫 자본시장의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상품은 주식·펀드·채권처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금융투자상품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없는 비금융투자상품으로 나뉜다. 금융투자상품의 경우 금융기관은 투자자에게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에 대한 고지를 할 의무가 있다. 금융상품 생산·판매자는 추가이익이 가능한 상품(물론 위험이 일부 내재될 수 있는)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그 위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후에 투자해야 한다. 원금손실 없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처는 없다. 투자를 통해 많은 돈을 벌려면 그만큼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High Risk-High Return)’의 법칙은 투자의 속성이
[인터뷰]김완일 세무사 "서울지방세무사회장 후보 출마…3大 세무서비스 고급화로 난국 타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 부회장을 2번 역임한 김완일 세무사가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장 후보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회직 경험과 함께 연구·저술 활동을 활발히 해온 김완일 세무사는 세무사법 개정을 둘러싼 변호사와의 직역 분쟁을 이겨내는 방안으로 ‘3대 세무서비스 고급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동안 한국세법학회, 한국세무학회, 한국조세연구포럼 등 세무 관련 학회에 주도적으로 참가해온 경험도 살려 세무사의 세무 관련 학회 활동을 활발히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세무사의 세무 관련 학회 활동이 앞으로 의무교육 이수로 평가받게 됐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무사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김완일 세무사를 문정동 사무실에서 만나 오는 6월 말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 임원 선거에 임하는 포부와 소신을 들어봤다. Q. 올해 6월 말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장 후보로 출마하시게 됐는데요. 서울지방세무사회를 이끄시게 된다면 어떤 일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싶으신가요? A. 현재 변호사와의 관계에서 세무사법 개정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보면 세무사법의 개정을 통해 세무사의 업역을 확대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충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