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1℃
  • 박무대전 -1.1℃
  • 박무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3.3℃
  • 박무광주 0.8℃
  • 맑음부산 4.2℃
  • 구름조금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5.3℃
  • 맑음강화 -2.5℃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문화

[신간]‘나 혼자 벌어서 산다'...2030 위한 재테크 전략

 

(조세금융신문) 스물아홉 살에 저축으로만 1억원을 모아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정은길 저자의 신간 ‘나 혼자 벌어서 산다’가 출간됐다.

 

혼밥, 혼술, 혼영, 혼행 등 혼자의 삶을 살아가는 ‘1인 가구’가 새로운 경제주체로 떠오르고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40대 이하의 경우 절반 이상이 1인 가구라고 한다.

 

주거 형태와 소비 패턴 등 삶의 모든 면에서 4인 가족과 다른 1인 가구. 그들의 재테크 전략은 무엇이 어떻게 달라야 할까.

 

이 책은 오늘날 급증하고 있는 혼자 사는 2030을 위한 맞춤 재테크 전략을 제시한다.


저자는 돈을 얼마나 많이 버느냐보다 그 돈을 어떻게 잘 관리하느냐가 싱글의 삶에서는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며 적게 벌어도 여유 있고 풍요롭게 살 수 있는 1인용 재테크 방법을 소개한다.

 

▲ 스쳐가기만 했던 월급, 오늘부터 1~2만원 덜 쓰는 법 ▲ 지름신에서 벗어나 계획적인 소비를 하는 법 ▲ 종잣돈을 마련하고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내 집’ 마련하는 법 ▲ 같은 돈으로도 더 가치 있게 커리어를 쌓고 인간관계를 맺을 수 있는 법 등 지금 당장 실천할 수 있는 현실적인 조언을 담았다.

 

제1부에서는 ‘내 집 마련’을 목표로 현재의 돈을 어떻게 관리해서 잘 모을 것인지 설명한다.
돈을 모으는 목적과 구체적인 목표 설정의 중요성을 설파하며 ‘노후 대비’ 같은 뭉뚱그려진 목표가 아닌 ‘평생 살고 싶은 내 집’이라는 눈에 보이는 목표를 세울 것을 강조한다.

 

제2장에서는 내 집 마련을 위한 목돈 모으는 생활 재테크 기술을 알려준다. 싱글이 빠지기 쉬운 저축과 소비의 함정을 짚어보며 소비체질 개선하는 법, 종잣돈을 만드는 강제저축 방법을 제시한다.

 

(비즈니스북스/정은길/272p/1만4000원)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