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1.0℃
  • 박무대전 -0.9℃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3.1℃
  • 박무광주 1.0℃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5.3℃
  • 맑음강화 -1.2℃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2℃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신간] ‘회계팀 좌충우돌 성장기’

 

(조세금융신문) 회계 비종사자 또는 신입사원이 실무에서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회계 관련 서적이 출간됐다.

 

'회계팀 좌충우돌 성장기'는 실무에 나오지 않을 어려운 주제는 과감히 빼고 반드시 숙지하고 있어야 할 내용만 알차게 모았다.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면 설령 회계부서에 근무하지 않더라도 회계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기 마련이다.

 

과거에는 회계팀 종사자만이 회계와 세법을 알면 됐지만 최근에는 본인이 사용한 경비는 본인이 직접 전표에 분개하며 심지어 급여, 매출과 매입에 대해서도 회계 시스템과 인사시스템, 영업 및 구매시스템을 연계해 전표를 생성하고 있다.

 

따라서 회계와 세법은 회계팀만의 전유물이 아닌 모든 부서에서 일정 수준까지 알고 있어야 할 필수지식이다.

 

회계 관련 서적을 구입하여 끝까지 읽어본 적이 있는가?

대부분의 회계 관련 서적은 딱딱하고 지루한 개념부터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끝까지 읽기가 쉽지 않다. 이 책은 회계 비실무자 또는 신입사원이 실무에서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기본적인 내용에 저자의 경험담을 반영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회계의 최종 목표는?

전표 분개를 잘하는 것이 회계의 목표는 아니다. 회계라는 도구를 통해 궁극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재무적인 정보를 활용해 경영진이 올바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곁에서 지원하는 역할이다.

 

따라서 자금, 재무기획 등 회계 관련 파생 업무에 대해서도 회사 생활에 있어 도움이 될 만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바른북스/이호상/416p/15000원)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