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14.5℃
  • 서울 9.1℃
  • 대전 12.5℃
  • 흐림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4.9℃
  • 흐림광주 13.7℃
  • 구름많음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4.3℃
  • 흐림제주 16.6℃
  • 흐림강화 7.9℃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2.6℃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2분기 경제성장률 0.6%↑, 실질총소득 –1.0%…변동폭 둔화

상반기 성장률 2.8%, 정부 전망치 ‘근접’
출렁이던 실질 국민총소득, 올해 들어 안정 국면 전환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은 전 분기보다 0.6%, 실질 국민총소득은 –1.0%대로 내려갔다.

 

분기마다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던 실질 국민총소득은 변동폭(변량)이 지난해 4분기 3.6%p에서 올해 2분기 2.3%p까지 둔화되면서 점차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국민소득’을 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보다 0.6% 증가한 397조9592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잠정 추산했다.

 

지난 2016년 1분기부터 올 2분기까지 평균 분기별 GDP 성장률은 0.7%라는 점을 감안하면, 분기별 변동은 있지만, 최근 3년 간 꾸준히 성장 폭을 유지하고 있는 셈이다.

 

분기별 GDP 성장률은 지난해 3분기 1.4%에서 같은 해 4분기 –0.2%까지 하락하다 올해 1분기 1.0%, 2분기 0.6%로 변동 폭이 점점 감소하고 있다.

 

2분기와 상반기 전체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2.8%로 정부의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2.9%)에 거의 근접한 수치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5.7%을 기록했지만, 지난 7월 발표된 속보치보다 0.9%포인트 올라갔다.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증가율은 0.3%로 나타났으며, 수출은 0.4%, 수입은 -3.0%로 집계됐다.

 

2분기 업종별 증가율은 제조업 1.6%→0.6%, 건설업은 2.1%→–3.1%, 서비스업 1.1%→0.5%로 각각 하락했다.

 

2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 분기보다 1.0% 감소했다.

 

최근 3년간 실질 국민총소득은 분기별로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고 있다.

 

2016년 1분기 전 분기 대비 실질 국민총소득은 3.3%였지만, 2016년 3분기 –0.5%까지 떨어졌다가 2017년 1분기 2.3%, 2017년 2분기 –0.6%, 2017년 3분기 2.4%, 2017년 4분기 –1.2%, 2018년 1분기 1.3%, 2018년 2분기 –1.0%를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변동량은 2016년 2분기 0.4%p였다가 점차 증가해 지난해 4월 3.6%p까지 벌어졌지만, 올해 들어 1분기 2.5%p, 2분기 2.3%p로 점차 완화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전염병처럼 번지는 ‘절벽’ 공포…도전이 답이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절벽 앞에 선 한국경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현재의 우리 경제상황을 함축한 표현이다. 마이크 허너키씨가 집필한 ‘도전하지 않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라는 책에 “결심이 굳으면 바위를 뚫는다”라는 구절이 나온다. 여기에는 “도전해야만 답을 찾을 수 있다”는 저자의 강력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요즘 언론에는 우리가 처해있는 암울한 현실을 반영한 신조어 ‘인구절벽, 고용절벽, 생산절벽, 수출절벽, 금리절벽’이란 단어들이 우후죽순처럼 생산되고 있다. ‘절벽’이란 단어는 매우 가파르고 위험한 낭떠러지를 표현할 때 쓴다. 그만큼 우리 경제상황이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있다는 얘기다. 국내 기업들이 내년 경기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투자축소에 나서자 은행들도 대출처 찾기에 비상이 걸렸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경기침체를 우려하여 투자를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이미 기업대출 수요가 실종된 상태다. 한국은행은 늪에 빠진 한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두 번이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인 1.25%까지 내려앉았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라는 극약 처방에도 국내경기는 대내외 불확실성으
[인터뷰]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장영란 경기부의장 “통일 정책에 모든 역량 바친다”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올해로 19기를 맞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의장이 신 대통령의 통일정책에 호흡을 맞추며 각 지역에서 통일과 연관된 활동을 펼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각종 통일관련 행사를 한다. 경기도(경기지역회의)는 북한과 가장 가까이 접해있는 지역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규모가 가장 큰 지역 기관이다. 올해 10월 이 곳의 수장이 된 장영란 경기부의장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의장이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한 기업의 CEO, 대학교수, 현재 민주평통 경기부의장까지…. 그가 걸어 온 길이 예사롭지 않다. 그에게 민주평통의 역할과 나아갈 길에 대해 들었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직속 헌법기관 “민주평통은 ‘민주’, ‘평화’, ‘통일’이라는 세 가지 헌법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설립된 헌법기관입니다. 평화통일정책 수립과정에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고, 국민들의 통일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평화통일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칩니다.” 장 부의장은 민주평통의 역할 그리고 현재 경기도의 위치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통에서 경기도는 여러 의미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의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