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5.4℃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1.3℃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대표적인 족부질환 ‘족저근막염’, 체외충격파로 치료 가능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발은 우리 몸의 체중을 지지하며 활동 시 땅의 충격을 흡수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무리가 많이 가는 곳이다. 때문에 크고 작은 통증과 염좌 등 족부 질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데, 만약 걸을 때마다 발뒤꿈치 통증이 유발되거나 통증의 강도가 점차 심해진다면 ‘족저근막염’일 가능성이 높다.

 

족저근막염은 발뒤꿈치뼈부터 발바닥 앞쪽까지 이어진 두껍고 강한 섬유띠인 족저근막이라는 곳에 발생하는 염증 질환이다. 발바닥의 충격을 흡수하는 패드 역할을 하는 족저근막에 지속적으로 충격이 가해지게 되면 미세한 파열이 발생하게 되고 이러한 증상이 축적되어 염증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중년에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는 족저근막염은 여성 호르몬 감소로 발바닥의 지방층이 얇아지기 쉬운 40~60대 폐경기 여성, 평발이나 아치가 튀어나온 ‘요족’인 경우도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서서 일하는 직업군이나 격렬한 운동을 즐겨하는 경우에도 쉽게 노출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발뒤꿈치에 근접한 부분이나 발 앞쪽을 들었을 때 발바닥을 칼로 베는 듯한 극심한 통증이 있다. 특히 아침에 첫발을 내디뎠을 때 느껴지는 찌릿찌릿한 통증은 족저근막염의 주요 증상이다.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당기면 극심한 통증이 느껴지고 장시간 서 있을 때 발바닥이 뻣뻣해지거나 발 뒤꿈치 통증이 심하게 느껴지는 증상도 있다. 이러한 통증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완화되기 때문에 증상을 방치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은데, 만성화가 될 경우 척추나 무릎, 고관절에도 악영항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한다.

 

족저근막염은 초기에 치료를 시작할 경우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적 치료법만으로도 호전이 가능하다. 체외충격파는 체외에서 통증 발생 부위에 에너지를 전달해 혈류개선 및 조직의 재생ㆍ회복을 촉진시켜 족저근막의 염증 및 통증을 개선하는 치료방법이다.

 

오산시 오산동 소재 버팀병원 정구영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족저근막염은 초기에 치료에 나설 경우 대부분 보존적 치료만으로 호전이 가능하다”면서 “치료 후에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발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발바닥의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며 장시간 보행을 삼가하고 적절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