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경남FC, ‘황교안 축구장 유세강행’ 도의적·법적 책임 묻겠다

경기장 유세 금지, 관계자 제지에 ‘말도 안 되는 소리’
황 대표, 규정 몰랐다…구단, 책임 물을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당 강기윤 후보가 정치활동이 배제되는 축구경기장에서 선거유세를 한 데 대해 경남FC가 도의적·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황 대표와 강 후보 측은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대구FC 간의 K리그 경기장에 나타나 4·3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유세에 나섰다.

 

 

경남FC에 따르면, 황 대표 측에 정당명, 기호명, 후보자명이 표기된 상의를 착용하고는 입장이 불가하다는 공지를 했고, 그런데도 입장을 강행하자 구단 직원이 ‘경기장에서는 선거 유세를 하면 안 되며, 규정 위반이라고 만류했다고 밝혔다.

 

반면, 황 대표 측 일행은 ’그런 규정이 어디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네‘라며 이를 무시하고 유세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 대표 측은 관련 규정을 몰랐다고 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정관 등에 따르면, 경기장은 정치 중립적 장소로서 경기장 내에서 정당명,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할 수 없으며, 피켓, 현수막, 어깨띠 등 역시 노출이 불가하며 명함, 광고지 배포도 금지하고 있다.

 

위반 시 연맹은 해당 구단에 대해 징계를 내릴 수 있지만, 규정을 위반한 정치인에 대해서는 제재 수단을 갖고 있지 않다.

 

경남FC는 “불명예스러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 데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사과를 받아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만일 구단이 징계를 받게 된다면 강 후보 측은 도의적인 책임은 물론, 징계 정도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맹은 1일 오후 경기평가회의를 열고 해당 사안을 상벌위원회에 넘길지 논의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 칼럼]‘세무사법 개정’ 희망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편집위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상정한 세무사법 개정안은 지난 5월 20일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끝내 임기만료로 폐기됐다. 700여명의 56기 세무사시험 합격자와 국세경력 세무사 등 1000명이 넘는 세무사가 적법하게 ‘등록’을 통해 세무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길은 막히고 말았다.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보유한 변호사에게 부여하는 세무대리 업무의 범위에 대해 세무사와 변호사 업계의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부여하는 제도는 지난 2017년 12월 26일 국회를 통과한 개정 세무사법을 통해 이미 역사 속에 사라졌으나 2004년부터 2017년 사이에 변호사 자격을 취득해 세무사 자격을 보유한 자가 세무대리업무등록을 할 수 없게 되어 있기에 헌법재판소에서는 세무사법의 ‘등록’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후 변호사에 세무대리 업무 중 ‘장부작성 대리’와 ‘성실신고 확인’ 업무를 배제한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기재위를 통과해 법사위에 계류됐으나 끝내 본회의에 오르지 못하고 폐기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가 열렸던 5월 20일 오전 법사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