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3.0℃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6.1℃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5.1℃
  • 흐림부산 20.2℃
  • -고창 22.5℃
  • 흐림제주 22.8℃
  • -강화 24.0℃
  • -보은 23.5℃
  • -금산 24.6℃
  • -강진군 24.4℃
  • -경주시 20.9℃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한진家 1인당 상속세 실부담 ‘1인당 연평균 5억~26억원’

조양호 퇴직금 등 1200억원대, 조원태 올해 연봉 약 70억원 추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보유한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이 당초보다 500억원 이상 오른 2600억원대로 추정됐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지분을 늘리면서 7일 장 마감 기준 한진칼 주가가 오른 데 따른 것이다.

 

다만 고액자산가들의 경우 산출세액에서 각종 공제를 통해 실효세율을 낮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부담할 세금은 1300~1730억원 수준일 것으로 관측된다.

 

현행 세법에 따르면 주식 상속세는 상속일 전후 각 2개월간의 주식 평균 종가를 과세표준으로 산출세액을 계산한 후 추가 공제등을 적용해 결정한다.

 

조 전 회장이 생전 보유한 주식은 한진칼 17.84%, 한진칼우 2.4%, 한진 6.87%, 대한항공 0.01%, 대한항공우 2.4%, 정석기업 20.64% 등이다.

 

한진칼 주가는 올해 2~3월 2만5000원∼2만6000원 선이었으나, 지난 2개월간 KCGI가 꾸준히 지분을 사들이면서 지난 4월 12일 4만4100원 지난 7일 4만5000원까지 올랐다.

 

4개월간 한진칼 주식 평균 가격은 3만3118원으로 조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 가치는 3495억원으로 추산된다.

 

상속 재산이 30억원을 넘으면 세율 50%, 최대주주 할증평가 적용 시 세율의 20%가 추가돼 한진칼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은 2097억원 정도다.

 

한진의 4개월 평균 종가가 4만1566원으로 상속세 산출세액은 205억원. 한진칼·대한항공·대한항공의 우량주에 대한 상속세 산출세액은 각 3억원가량이다.

 

비상장사인 정석기업의 경우 순자산가치로 산출세액은 290억원 정도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은 명목세율 60% 적용 시 총 2600억원대지만 공제 등을 적용하면, 실제 세 부담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재벌닷컴이 지난 4월 28일 밝힌 전체 상속세 납세자의 실효세율은 17%로 이중 500억 이상 상속인의 경우 2017년 기준 평균 실효세율은 32.3% 정도였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일가가 부담할 실질적 세율은 30~40%대 수준으로 실제 상속세는 1300~1730억원대로 추산된다.

 

조 전 회장은 이미 400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한 대한항공을 비롯, 한진칼·한진·한국공항·진에어 등 9개 계열사 임원을 지냈다. 경제개혁연대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이 받을 퇴직금과 위로금은 1226~1839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유족이 부담할 실질적인 세금은 보수적으로 잡아도 100~530억원대이며 5년간 나눠내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연간 상속세 부담은 20~106억원대로 추정된다.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상속인이 4명인 점을 감안하면 5년간 1인당 연평균 세부담은 5억~26억원 수준으로 관측된다.

 

또한, 조 전 회장 타계로 이들이 주요 임원이 될 가능성이 큰 만큼 회사에서 지급하는 고액연봉을 감안할 때 상속세는 무리 없이 납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조 회장의 경우 대한항공, 한진칼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는 지난해 한진칼에서 5억원, 대한항공 6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조 회장이 부친인 조 전 회장 수준의 연봉을 받는다고 가정하면, 한진그룹에서 11억원, 한진칼 26.6억원, 대한항공 31.3억원 등 총 70억원 가까운 연봉을 받게 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