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4.4℃
  • 연무서울 0.6℃
  • 박무대전 0.0℃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6.9℃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조금경주시 -0.2℃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풍선효과 수·용·성, 봄 분양시장 4800가구 쏟아져

최근 1개월 경기 평균 웃돌아…수도권 남부 집값 고공행진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수도권 남부 부동산시장을 대표하는 수원과 용인, 성남 등 3곳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최근 1개월 이들 지역이 아파트값 상승률은 경기지역 평균보다 높았다.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 아파트시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최근 1개월(1월 3일~2월 7일) 이들 3곳은 각각 수원시 0.92%, 용인시 0.46%, 성남시 0.33%를 기록했다. 모두 경기도 평균 아파트값 상승률인 0.31%를 웃돌았다.

 

 

이들 지역은 전체가 규제지역인 서울과 달리 일부만 규제지역이면서 신분당선, 분당선 등 강남접근에 좋은 교통여건을 갖추고 있어 서울 대체 투자처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

 

분양시장도 관심이 증가하며 이달 초 수원에서 42가구 무순위 청약을 실시한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에는 6만7000명이 몰리기도 했다. 이 때문에 올 봄 이들 지역 분양물량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13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봄(3~5월) 수원, 용인, 성남 3개 지역에서 총 4867가구가 일반분양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 됐다. 이는 작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이며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은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성남이 가장 많은 2326가구로 집계 됐다. 작년에도 성남은 4800여가구로 세 곳 중 가장 많았다. 이는 구도심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됐기 때문. 이어 수원이 1861가구, 용인이 680가구로 뒤를 이었다.

 

수원의 경우도 구도심 정비사업과 이전부지 개발 등이 추진되며 분양예정 물량이 증가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최근 아파트값 상승세가 눈에 띄면서 정부도 이들 세 곳을 눈 여겨 보고 있다. 이는 규제 지역을 지정하는 등의 대책이 마련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다만 교통 및 편의성 등 입지가 우수한 곳들이 많아 추가 규제가 이뤄지더라도 상품성은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주요 분양예정 단지들이다.

 

GS건설이 성남시 고등동 고등지구에 아파트 364가구, 오피스텔 363실 규모의 성남고등자이를 분양한다. 대왕판교로, 분당내곡간고속화도로, 용서고속도로 등을 통해 서울 강남, 송파와 판교신도시 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판교제2테크노밸리가 조성 돼 주변 수요도 증가할 전망이다.

 

대우건설과 GS건설이 성남시 신흥2구역을 재개발해 4700여가구를 짓고 1900여가구를 4월경 일반분양 계획이다. 단지는 희망대공원을 둘러싸고 있는 공세권 단지며 8호선 단대오거리역, 신흥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위례신도시와 가깝다.

 

대우건설은 수원 정자동 옛 KT&G 연초제조창 부지인 대유평지구 2블록에 665가구 규모의 푸르지오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이다. 신분당선 남부연장 호매실~광교 구간 화서역 역세권이며 스타필드 수원이 인근에 들어설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수원시 오목천동에서 930가구 규모의 쌍용더플래티넘 오목천역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이다. 이중 721가구가 일반분양분. 오는 8월경 개통예정인 수인선 오목천역 역세권이다. 오목천초, 영신중, 영신여고 등의 학교가 가깝고 수원역 일대 상업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용인에서는 대우건설이 용인 영덕동 영덕공원 내에 짓는 기흥 푸르지오 포레피스 680가구를 분양한다.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를 통해 서울 강남을 물론 지방권역으로 이동하기 쉽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