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1.5℃
  • -강릉 22.0℃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4.6℃
  • 박무부산 22.2℃
  • -고창 23.2℃
  • 박무제주 23.8℃
  • -강화 23.0℃
  • -보은 23.0℃
  • -금산 24.4℃
  • -강진군 24.1℃
  • -경주시 23.0℃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정치

윤영일 후보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붇겠다”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윤영일 후보(민생당)가 제21대 총선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해남군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 등록을 마치고 “재선의원으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 고 호소했다.

 

윤영일 의원은 해남 화산중학교 졸업, 성균관대 법정대학 재학 중 행정고시에 합격해 약 30년 동안 감사원에서 근무했다.

 

윤영일 의원은 이번 후보 등록을 하며 지역발전을 위해 농어업 숙원사업 해결, 지역경제 활성화, 문화관광·복지·교육확대의 3대 비전을 제시했다.

 

주요공약으로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헌법 반영 및 직불금 예산 확대 ▲임·어업 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 ▲해조류 산업 집중육성 ▲소상공인 세금감면 및 재기지원센터 설립 ▲대입 농어촌 특별전형 확대 ▲어르신 임플란트 지원 확대 ▲임산부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100만원 지원 등을 내세웠다.

 

윤 의원은 “앞으로의 4년은 중단 없는 지역발전을 이루기 위한 골든타임으로 검증된 능력, 숙원사업 해결사로서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완수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의정활동 경험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윤 의원은 “중앙부처 입장에서는 초선과 재선 이상 의원의 요청은 무게감이 완전히 다르다”라며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붇겠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