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4.4℃
  • 맑음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5.5℃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롯데건설, 부산 '백양산 롯데캐슬 골드센트럴' 6월 분양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롯데건설이 내달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암1구역을 재개발한 '백양산 롯데캐슬 골드센트럴'을 분양한다고 21일 밝혔다.

 

백양산 롯데캐슬 골드센트럴은 부산진구 부암동 567 일원에 지하 4층~지상 34층, 21개 동, 총 2195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1442가구가 일반분양된다.전용면적 기준 ▲59㎡A 534가구 ▲59㎡B 110가구 ▲72㎡ 100가구 ▲84㎡A 465세대 ▲84㎡B 199가구 ▲101㎡A 19가구 ▲101㎡B 15가구다. 전체 일반분양가구의 90% 이상이 전용면적 84㎡이하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부산진구는 현재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28곳에서 진행 중이다. 2030년까지 범천동 부산 철도차량기지(철도 정비창) 부지에 주거, 상업, 문화, 메디컬, 업무시설 등이 유치될 계획이다.

 

이외에도 동해선과 경전선의 시작고 종착역이며 부선, 가야선, 부전선(부산~마산간 복선전철(예정)) 노선이 통과하는 부전역이 복합 환승센터로의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이 단지는 부산에서 백양산을 배후에 두고 있어 가까운 등산로를 이용하면 백양산을 쉽게 등산할 수 있는 숲세권 아파트다. 또한 47만3911㎡ 규모의 부산시민공원이 직선으로 약 1.5㎞ 거리에 있고 부산어린이대공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동서고가, 기아대로, 백양터널, 수정터널 중앙대로를 통해 부산의 주요 교통망으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NC백화점, 전포카페거리 등 서면 상권 이용도 쉽다. 부산시청, 부산진구청 등의 행정기관은 물론 부산고등법원, 부산지방검찰청, 법무법인 등이 모여 있는 법조타운도 인근에 있다.

 

단지는 동평초당학교가 가깝고 개성고, 경원고, 부산국제고, 한국과학영재학교 등 반경 1㎞ 안에 초·중·고교가 있다.

 

부산진구는 비투기과열지구, 비청약과열지역으로 청약자격과 전매 제한 및 중도금 대출 보증 등의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롯데건설 분양관계자는 "백양산의 쾌적함과 2000가구가 넘는 대단지, 브랜드 선호도까지 랜드마크 단지로서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며 "자연친화적인 설계와 합리적인 분양조건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최고의 단지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단지의 입주는 2023년 12월 예정이며 주택전시관은 부산광역시 연제구 월드컵대로 185에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