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10.0℃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0.8℃
  • 구름조금울산 13.5℃
  • 맑음광주 11.4℃
  • 흐림부산 13.7℃
  • 맑음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4℃
  • 구름조금강진군 7.8℃
  • 구름조금경주시 11.4℃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이하대병원, 해외근무 직원 비대면 진료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해외근무 직원들을 위해 해외 건설현장에서도 국내의료진 진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시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인하대병원과 협업해 해외근무·해외출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비대면 진료·상담서비스는 지난 6월 ‘제2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에서 정부 공식 임시허가 1호 병원으로 지정된 인하대병원과 현대엔지니어링이 함께 추진한 비대면 진료서비스 관련 규제샌드박스 첫 번째 사례다.

 

진료 대상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쿠웨이트, 투르크메니스탄, 폴란드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진출해 있는 국가에 근무중이거나 출장 중인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이다.

 

비대면 진료서비스는 임직원이 PC 및 스마트폰을 사용해 온라인 의료 상담 전용 홈페이지에서 진료 예약을 진행하면, 지정된 시간에 담당 의사가 1:1 화상진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현대엔지니어링과 인하대병원이 시행하는 이번 의료 진료는 기존에 시행된 비대면 상담과는 다르게 정식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현지 병원에서 받은 검사결과 기록에 대한 심화 진료도 가능하고 국문·영문 처방전도 발행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하대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임직원들이 온라인 의료상담 및 자문서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