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5.1℃
  • 흐림대전 13.0℃
  • 구름많음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2.1℃
  • 맑음광주 14.5℃
  • 흐림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1.5℃
  • 구름많음제주 15.6℃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0.8℃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현대차그룹, 정의선 신임 회장 선임…20년 만에 총수 교체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20년만에 현대자동차그룹 총수가 교체됐다.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오전 7시반 임시이사회를 온라인으로 열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현대차그룹 회장으로 선임했다.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지 2년 1개월 만이다.

 

이날 정의선 회장은 9시에 그룹 전체 직원을 상대로 온라인 회장 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정의선 시대’가 시작된다.

 

정 신임 회장은 책임 경영을 강화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돌파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1970년생인 정 수석부회장은 휘문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샌프란스시코경영대학원에서 공부했다. 1999년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을 시작으로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부사장),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 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