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9.9℃
  • 흐림서울 6.3℃
  • 흐림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2.2℃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2.4℃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정치

가수 상위 1% 평균수입 34억원…하위 99%의 113배

배우 상위 1% 17억256만원, 모델 상위 1% 4억9214만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가수 상위 1% 연평균 소득이 34억원에 달해 하위 99% 평균수입과 113배의 격차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배우 등 연예인의 수입 양극화가 더욱 심해지는 추세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4~2018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수입을 신고한 가수 6372명이 벌어들인 수입은 총 4095억7800만원으로 1인당 평균수입은 6428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4년보다 인원(4855명)은 31.3% 증가하고, 총수입(2864억900만원)은 43.0% 증가한 수치다.

 

2014년 상위 1% 가수의 수입은 전체에서 48.1%를 차지했는데 2018년에는 53.0%로 비중이 늘어나면서 상위 소득집중도는 더욱 높아졌다.

 

상위 1% 63명은 2171억6000만원 등 1인당 34억4698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2018년 1인당 평균수입은 6428만원 수준이지만, 상위 1%의 수입을 제외하면 가수 1인당 연수입은 3050만원으로 뚝 떨어진다.

 

상위 1%의 1인당 수입은 가수 99%의 1인당 수입의 113배에 육박한다.

 

다른 형태에 연예인들도 상황은 비슷했다.

 

탤런트와 MC를 비롯한 코미디언, 개그맨, 성우를 포함한 ‘배우’ 등 업종 종사자 1만8072명의 2018년 수입은 총 6531억8000만원으로 1인당 수입은 3614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중 상위 1%(180명)의 총수입은 3064억6000만원으로 전체수입의 46.9%를 차지하며 1인당 평균수입은 17억256만원이었다.

 

모델 업종 종사자의 경우 양극화가 가증 극심했는데, 2018년 8179명이 866억2900만원을 신고했으며, 1인당 수입은 1059만원에 불과했다.

 

모델 상위 1%(81명)은 총 398억6300만원의 수입을 신고했고, 1인당 수입은 4억9214만원에 달했다.

 

양 의원은 “업종별로 연예인 소득격차가 확대되는 추세다”며 “연예인의 투명한 수입신고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예술인 고용보험제도로 저소득 연예인들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