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효성 조현준 회장 "친환경 가치 실현 가능한 지속적인 기술혁신 이뤄낼 것"

‘초격차’ 경영 박차…신사업 부문, 친환경 비즈니스 육성도 나서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효성 조현준 회장이 친환경 글로벌 트렌드를 이끌며 ‘초격차’ 경영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을 밝혔다.

 

8일 효성에 따르면 효성은 최근 국내시장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친환경이 필수조건이 됨에 따라 환경을 생각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차별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친환경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을 리드해 나가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효성은 원천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안전벨트용 원사 등 9개의 세계일류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효성은 폴리에스터, 나일론, 스판덱스 등 주요 화학섬유 3종 모두 재활용 섬유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로 인정을 받고 있다. 지난 1분기부터 글로벌 아웃도어 백팩 브랜드 '오스프리(OSPREY)'에 친환경 나이론 섬유 '마이판 리젠 로빅(MIPAN regen robic)'을 공급해 왔다.

 

지난해 2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3대 아웃도어 전시회 중 하나인 ISPO(글로벌 스포츠 용품&아웃도어 박람회)에서 오스프리로부터 직접 "친환경적이면서도 강도가 높은 제품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받은 후 1년 여의 개발 끝에 고객맞춤형 제품을 출시했다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4월에는 삼다수 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섬유인 '리젠제주(regen jeju)'를 생산, 친환경 가방 제조 스타트업인 플리츠마마가 이 원사로 가방을 제작한 바 있다.

 

글로벌 점유율 1위 제품인 타이어코드 역시 친환경 제품 개발에 적극 나섰다.

 

효성은 타이어코드를 통해 타이어의 고무 사용량을 줄이고, 목재에서 추출한 셀룰로스를 원료로 타이어코드를 생산하기도 했다. 또 강선 생산 시 나오는 부산물을 사용해 강선 타이어코드를 생산하는 등 환경을 생각하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동차 연비를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저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현준 회장은 신사업 부문에서도 친환경 비즈니스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탄소섬유, 폴리케톤, 액화수소 등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사업에서도 경쟁사와의 격차를 벌려 나가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친환경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폴리케톤’은 최근 내구성이 뛰어난 자재로 적용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 '꿈의 신소재'라 불리는 탄소섬유는 대규모 투자로 미래 수소산업에 대비하고 있다. 최근 액화수소 등 신규 사업 부분에서도 선제적인 투자계획을 발표함으로써 친환경 사업에 본격 나서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효성은 국내 수소 생산을 위해 세계적 산업용 가스 전문 화학기업 린데그룹과 손잡고 액화수소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양사는 오는 2022년까지 효성 울산공장 부지에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효성은 전국 주요 거점에 수소충전소도 건립할 계획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기형적 권력의 정상화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드라이브를 좋아한다. 그녀와의 소소한 대화는 이때 이루어진다. 아이들·친구들 동정, 가끔은 주변 사람이 궁금해한다는 세금 이야기며 동네 소식까지 다양하다. 어두운 밤에도 종종 시동을 건다. ‘캄캄해서 보이지도 않는데 뭐하러 나가냐’고 해도 ‘눈에 보이는 것만이 보이는 것이 아니다’고 억지를 부리면서. 웃으며 나갔다가 언성을 높이고 돌아오기 일쑤라도 그랬다. “빈정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 들어봤죠?” “세상이 항상 옳고 그름에 따라 돌아가는 건 아니거든요.” “지난 30여 년과는 달리 앞으로 30년간은 내 뜻대로 살고 싶네요.” “….” 불편한 침묵으로 대화는 이어진다. 부부간 수준 높은 교양과 품위를 유지하면서 대화하기가 그리 쉬운가. 어느 주말의 오후, 핸들을 잡은 손에 힘이 더해진다. 그저 정면을 응시한 채 차는 속력을 높였다. 30년간의 중심축은 변함이 없었다. 하루의 시작과 멈춤, 가정일과 바깥일, 아이들 뒷바라지며 교육, 주말 일정, 가사노동, 역할분담 등에 있어서 내가 하지 않는 것은 모두 그녀의 몫이었다. 달리 반발도 없었다. 제대로 권력을 행사한 셈이다. ‘권력은 내가 원하는 대로 다른 사람을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