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3.4℃
  • 흐림대전 4.9℃
  • 흐림대구 5.9℃
  • 구름많음울산 8.8℃
  • 흐림광주 3.4℃
  • 흐림부산 9.2℃
  • 흐림고창 1.3℃
  • 맑음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7.9℃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증권

이재용 오늘 파기환송심 선고…삼성전자株 2%대 약세

증권업계 “오너리스크 영향 제한적일 것…재판 결과는 지켜봐야”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관련 선고공판이 오늘(18일) 열리는 가운데 삼성전자 주가가 2%대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오후 1시 30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보다 2000원(2.27%) 떨어진 8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8만6600원으로 장을 시작한 이후 한때 8만5800원(-2.50%)까지 떨어졌다.

 

삼성전자 우선주는 역시 하락 폭이 크다. 같은 시간 삼성전자우는 2100원(2.71%) 떨어진 7만5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11만원 5만원대에서 시작해 이달 11일 9만6800원까지 급등하며 ‘10만전자’를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 이후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증권업계는 오너 리스크가 삼성그룹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 내다보면서도, 법원 판단에 긴장하는 분위기다.

 

이날 서울고등법원 형사합의 1부는 오후 2시께부터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을 비롯한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차장, 황성수 전 전무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앞서 검찰은 징역 9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태원세무법인 이동심 공동대표 “ 납세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니 좋은 결과 가져와"
(조세금융신문=채흥기 기자) “태원세무법인이 창립 20주년을 맞는 지난해 10월 12일 공동대표로 경영일선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며 지난 13년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해 이태원 대표님께 감사함을 전합니다” 경기 북부 최대 세무법인인 태원세무법인의 창립 20주년을 맞는 2020년 10월 12일 공동대표로 선임된 이동심 세무사에게는 참으로 의미있는 날이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13년 전인 2007년 10월 12일 창립7주년에 입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으로 태원세무법인을 택했고, 바닥에서 시작해 13년 만에 공동대표에 오르기까지 했으니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 동료 여성세무서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태원 대표 세무사는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한 이유에 대해, “무한경쟁으로 급변하는 시대에 나로서는 시장환경을 파악하고 결정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보다 젊고 열정이 있는 젊은 세무사가 회사를 이끌어 주기를 기대하고 큰 틀에서 일만 하고 업무능력도 뛰어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회사를 경영하는데 적격이라는 판단이 들어 이동심 세무사를 공동대표로 추대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