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효성 주요 계열사 2분기 사상 최대 실적…그룹 연간 이익 2조 달성 전망

효성티앤씨·첨단소재·화학 분기 최대치…지주사 영업이익도 2천315% 증가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효성그룹이 2018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지 3년 만인 올해 2분기에 주력 계열사들이 사상 최대 실적을 연이어 달성하는 쾌거를 올렸다.

효성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천18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천315.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9천46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1.6%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874억원으로 409.7% 늘었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등 주요 계열사들이 분할 이후 2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지주사 역시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섬유 소재 업체인 효성티앤씨는 2분기에 영업이익 3천8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하고 매출은 113% 증가한 2조1천420억원을 기록했다. 건강 의류 소재인 스판덱스 수요가 급증하고, 친환경 가치 소비 트렌드에 따라 친환경 섬유 판매가 증가하면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효성첨단소재 역시 2분기에 분기 사상 최대인 영업이익 1천178억원, 매출 8천724억원을 거뒀다. 전방 산업인 자동차·타이어 업황이 개선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효성화학 역시 주력 제품인 PP(폴리프로필렌) 가격이 급등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1천881% 급등한 713억원을 기록했다. 효성화학의 2분기 실적도 분기 사상 최대치다.

이외에 효성중공업은 건설업황 부진에 따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0% 감소한 403억원, 매출은 17% 감소한 7천56억원을 거뒀다. 업계에서는 효성그룹의 연간 영업이익이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도 계열사들의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고배당 정책을 유지할 방침"이라고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