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박상혁 의원 “지난해 말소된 임대주택 50만채, 매물 공급 가능해”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지난해 임대의무기간이 끝나 매매가 가능해진 등록 민간임대주택 50만여 채 가운데 아파트는 20%, 빌라 등 비아파트는 80%로 집계됐다. 서울은 10%에 해당하는 1만4391채가 아파트로 확인됐다.

 

19일 박상혁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을)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등록임대주택 자동말소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국에서 임대 자격이 말소된 주택은 총 46만7885채다. 이 중 아파트는 11만 449채, 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 등 비아파트 유형은 35만7436채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 자동 말소 임대주택 현황으로는 ▲서울 14만2244채 ▲경기 10만8503채 ▲부산 5만1935채 ▲충남 2만9406채 ▲인천 2만1143채 순으로 서울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이 중 아파트는 ▲서울 1만4391채 ▲경기 2만3781채 ▲부산 5368채 ▲충남 1만4415채 ▲인천 4637채에 해당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송파구 1만9254채 ▲강남구 1만7664채 ▲강서구 1만2838채 ▲마포구 9245채 ▲서초구 8804채 순으로 송파구의 자동말소 임대주택이 가장 많았다. 아파트는 ▲강남구 2013채 ▲노원구 1931채 ▲서초구 990채 순으로 나타났다.

 

박상혁 의원은 “지난해 자동말소된 임대주택 50만 여 채 중 상당수가 시장에 매물로 공급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택의 안정적인 공급이 이어질 수 있도록 국회에서 관련 입법 추진 등 지속적으로 국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