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서울본부세관, 서울 시내면세점 지원을 위한 간담회 개최

2021년 서울 시내면세점 경영 회복을 위한 개선사항 발굴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서울소재 면세점 활성화를 위하여 ‘2021년 서울 시내면세점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26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출국여행객이 감소하여 면세점 매출 급감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시내면세점의 현황을 점검했다. 또한 앞으로 경영 회복 등 정상화를 위하여 지원해야할 관세행정 개선사항을 발굴하고자 마련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면세점별 실무대표자 등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서울본부세관은 수출인도장 활용방안, 미판매 재고 면세품의 내수통관 등 주요 정책의 추진 상황에 대하여 설명하였고, 올해 면세점 운영 방향 및 위기 극복을 위한 업계의 개선 의견을 청취했다.

 

면세점 관계자들은 근무인력 감소 등 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면서 면세점의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에 세관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올해 1월 1일부터 입국시 자진신고한 여행자가 면세점 구입물품을 반품하는 경우 관세 환급이 가능해짐에 따라, 면세점 업무 프로세스 마련 등 환급 절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서울본부세관 업무 담당자들과 세부사항에 대해 상담도 진행됐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면세점 관계자의 건의사항 중 세관이 자체적으로 해결 가능한 사항은 즉시 개선하고, 법령 개정이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 적극 건의하는 등 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건의사항이 있는 경우 세관에 문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