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축산농협, 10% 적금특판 내놨다가 “살려달라” 가입해지 읍소

2022.12.07 18:31:30

당초 대면 가입 상품이었는데 직원실수로 비대면 가입 받아
예수금 1000억원 몰려, 가입자 줄지 않으면 파산 가능성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남해축산농협이 10%대 고금리 적금 특판 상품을 비대면으로 내놓은 후 1000억원이 넘는 예수금이 들어오자 가입자들에게 해지를 권유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남해축산농협은 이날 고객들에게 “고객님 대단히 죄송합니다. 한 순간의 직원 실수로 인해 적금 10%대 비대면으로 열리면서 저희 농협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예수금이 들어왔습니다. 너무 많은 이자를 지급해야하기에 경영의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남해군 어리신들이 피땀 흘려 만든 남해축산농협을 살리고자 염치없이 문자를 보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전송했다.

 

확인 결과 남해축산농협은 앞서 지난 1일 최고 연 10.25% 금리가 적용되는 NH여행적금(정기적금)을 출시했다.

 

대면 가입 조건이었고, 선납이연도 가능한 상품이었는데 이날 갑자기 약 2시간 정도 비대면 상품 가입이 가능하도록 오픈됐다.

 


이에 대해 남해축산농협 측은 ‘직원 실수’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고금리 시기 이자가 높은 금융상품을 찾고 있던 많은 고객이 해당 상품의 비대면 가입이 가능해지자 마자 적금에 가입했고, 가입 금액 제한이 없었던 만큼 목표치던 10억원의 100배 수준인 1000억원의 자금이 이미 몰린 상태다.

 

공시 기준 남해축산농협의 출자금은 지난해 말 기준 약 73억5300만원이며 현금 자산은 3억2900만원 수준이다. 논란이 된 해당 상품에 1000억원의 예수금이 몰렸다고 가정하면, 단순 계산으로 이자로만 100억원 이상의 돈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만약 이대로 가입 철회를 통해 가입자가 줄어들지 않을 경우 남해축산농협은 파산 위기에 놓이게 된다.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제 남해축산농협에서 해당 상품을 가입했다가 철회 요청 문자를 받았다는 고객들의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한 고객은 “(남해축산농협의 해당 상품 가입하려고) 1금융 예금 들어놨던 걸 다 정리하고 가입했는데 이런 사태가 벌어지다니 당황스럽다”고 토로했다.

 

농협중앙회는 사태를 파악하고, 대책 마련을 위해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