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휘발윳값 평균 1천651원… 2주 연속 상승

2022.01.29 09:21:58

상승폭도 19원으로 확대...러의 우크라 공격 위협-중동 이슈에 국제유가 상승세 지속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로 하락하던 전국 휘발유 가격이 최근 국제유가 급등에 따라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마지막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8.9원 오른 L(리터)당 1천651.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한 것으로, 상승폭도 10.1원에서 18.9원으로 확대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 L당 1천807.0원으로 2014년 9월 이후 7년여 만에 최고치를 찍은 뒤 같은 달 12일부터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되며 9주 연속 하락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국제유가 급등의 영향으로 유류세 인하 10주 만인 지난주부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 아랍에미리트(UAE) 석유 시설 드론 공격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서 올해 원유 수요가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 점도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9.9원 오른 L당 1천723.7원, 최저가 지역 대구는 22.4원 오른 L당 1천624.1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L당 1천660.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L당 1천613.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가격도 19.6원 상승한 L당 1천469.6원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평균 가격은 0.7달러 오른 배럴당 86.5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도 1.8달러 상승한 배럴당 99.6달러로 집계됐다.

오피넷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 중동 지역 분쟁 이슈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흐름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제유가를 따라가는 국내 유가도 당분간은 계속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재회 기자 meetagain@tfnews.co.kr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