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카드론 금리 고신용자 중심으로 오름세 지속

신한카드, 신용점수 900점 초과 대출자 금리 두달만에 1.47%p↑

 

(조세금융신문=최주현 기자)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관리 기조 속에 지난달 카드론(장기카드대출) 금리도 고신용자를 중심으로 오름세가 이어졌다.

23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7개 전업카드사와 NH농협은행 등 8개 카드업체 가운데 6개사의 신규 카드론 평균금리가 2개월 전보다 0.04∼0.63%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카드와 신한카드에서 각각 0.63%p와 0.59%p 올랐고, 현대카드도 0.33%p 상승했다. 롯데카드와 하나카드는 신규 카드론 평균금리가 두달전보다 낮아졌다. 카드론 금리 상승은 고신용자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지난달 신용평가사 신용점수가 900점을 초과하는 고신용자가 신한카드에서 받은 카드론 금리는 평균 9.14%로 두 달전보다 1.47%p나 뛰었고, 삼성카드에서도 두 달 만에 1.45%p나 높아진 평균 10.30%가 적용됐다. 현대카드와 KB국민카드에서도 각각 0.82%p와 0.44%p 높아졌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지난 몇 달 간 카드업계 전반적으로 신규 카드론 금리가 계속 오르는 추세"라며 "특히 신용점수 900점이 넘는 최고 신용등급에서 오름세가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7월에 시행된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도 신규 카드론의 평균금리가 계속 오르는 것은 조달금리 상승과 함께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대책이 그 원인으로 지목됐다.

카드업계 다른 관계자는 "총량관리 등에 따라 은행권에서 충분한 대출을 받지 못한 고신용자들이 카드론으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억제대책 등에 따라 카드업계의 금리 할인 마케팅도 활발하지 않아 고신용자임에도 금리 우대 혜택이 많지 않은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은행이 우대금리를 축소한 것과 같은 현상이 카드론에서도 나타나 우대 요인이 많은데도 혜택이 적어지면서 고신용자의 금리가 상대적으로 더 오르게 됐다는 것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점쳐지는 데다, 내년부터 카드론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적용돼 카드채 금리가 상승하고 카드론 총량이 줄어 카드론 금리가 계속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