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태무 영향 평택세관에 중국 직구 물류 급증...인력충원 '절실'

2024.03.25 15:39:02

1인당 평균 3800건 통관 물품 확인, "마약 저지선도 뚫릴 듯"
정부 다양한 방안 찾기 나서…150달러 면세한도 축소 우선 논의

 

(조세금융신문=안종명 기자) 최근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중국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하는 국내 소비자가 급증하면서 늘어나는 직구 물품에 대한 인력보충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관세청에 따르면 2024년 1∼2월 전자상거래 물품 통관 건수는 2562만3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42만6000건)보다 56% 증가했다. 이중 중국 해외직구가 1783만3000건으로 69.6%를 차지했다.

 

특히 모두 중국산인 평택세관의 경우 세관 담당 직원 한 명이 봐야 하는 물량이 하루에 약 3800건에 달해 인력보충이 절실한 상황이다.

 

작년 기준 평택세관이 통관한 전자상거래 물품은 3975만2000건으로 중국 해외 직구(8881만5000건)의 45%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평택세관은 수출입업체가 전자, 반도체 및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가 주를 이루고 있고, 특히 2016~2017년에 삼성전자, LG전자(주) 생산시설(공단) 조성으로 전자제품 수출입 업무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해오고 있다.

 

평택세관 내부에서도 마약 저지선이 뚫리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상황이다. 물량이 폭증하게 되면 세관 검사가 꼼꼼히 이뤄지기 어려운 점을 노려 마약 밀수 통로로 이용될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세관 관계자는 "한사람이 너무 많은 양을 봐야 하니 마약의 양이 많은지 적은지 조차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 정부의 대책은?

평택세관의 인력부족과 밀려드는 중국 제품으로 인해 정부는 조직개편 등이 시급한 상황이어서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조직구성 이전에 우선적으로 일부 면세한도를 축소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재정부는 특히 1회당 150달러인 면세한도를 축소하는 방안을 거론할 방침이다. 중국 이커머스 업체들이 국내 시장을 급속히 장악하면서 짝퉁, 개인정보유출, 쪼개기 구매 등 논란으로 확산되자 통관, 관세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해외 직구는 같은 날, 같은 사이트에서 구매할 경우 1회당 150달러까지 관세 부가가치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알리, 태무, 쉬인 3개 업체 사이트를 통해 각각 하루에 150달러씩 한달이나 일년 내내 직구를 해도 세금을 납부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이밖에도 공정위는 이커머스 시장 실태조사 전담팀을 꾸려 자체 연구활동 수행 분석과 사업자 대상 서면 실태조사, 이해 관계인 설문조사·인터뷰, 외부 전문가 자문 등을 진행 할 방침도 시사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실태조사 범위를 최대한 넓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사 범위에는 기존의 네이버, 쿠팡 등 온라인 플랫폼은 물론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최근 쟁점이 되는 쇼핑 영역까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명 기자 cma0211@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증산로17길 43-1 (신사동 171-57) 제이제이한성B/D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