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혜' 골프용품 수입 역대 최대 기록...전년 동기 대비 29.3% 증가

2021.11.24 13:52:00

안전한 야외 스포츠 골프 인기로 관련용품 수입 증가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 시대에 골프가 인기를 끌면서 관련용품 수입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4일 관세청에 따르면 2021년 1~10월 골프용품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3% 증가한 601백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동기간 역대최대인 수치로, 이미 지난해 연간수입 542백만 달러를 상회한 것이다. 

 

최대 수입품목은 골프채로 1~10월 기준 수입비중이 64.7% 였다. 이어 골프채부품은 중국이 56.1%, 골프공은 태국 42.0%, 골프장갑은 인도네시아산 74.7% 수입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최근 중국, 미국, 대만, 베트남산 골프용품 수입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최대 수입국가는 일본으로 비중이 46.5%지만, 수입비중은 감소 추세로 이어지고 있다. 2018년 일본산 수입비중은 54.4%, 2019년엔 49.3%, 2020년엔 48.9%, 그리고 2021년 1~10월엔 46.4%을 기록했다.

 


전세계적인 골프인기로 수입대비 규모는 크지 않지만, 골프용품 수출도 증가하고 있다. 1~10월 기준 전년동기대비 75.1% 증가했다. 특히 골프시뮬레이터 등의 기타용품 수출이 136.0% 증가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10월 골프용품 수입액은 601백만 달러를 기록했는데, 이는 동기간 역대최대이면서 이미 지난해 연간 수입액을 경신했다. 

 

코로나로 인해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는 골프 인기가 높아지며, 작년 골프용품 수입액인 542백만 달러로 역대최대를 기록했다. 

 

골프장 이용객만 봐도, 2019년엔 41.7백만명에서 2020년엔 46.7백만으로 전년 대비 12.1% 증가한 수치다. 

 

이와 대조적으로 단체 또는 실내활동인 탁구·축구‧농구‧배구 등 기타 구기용품의 수입은 저조했다. 감염병에 따른 단체 또는 실내활동 제약의 영향으로 보인다. 

 

골프 인기는 올해도 지속될 전망으로, 수입 증가세가 가속화될 양상으로 보인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채린 기자 celina5246@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