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 임기 스타트…“자산 300조원 목표”

2022.03.24 10:35:17

디지털금융고도화‧ESG경영확립 통한 경쟁력강화 강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임기 중 목표로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과 자산 300조원 시대를 위한 혁신을 제시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중앙본부에서 박 회장의 제18대 중앙회장 취임식이 열렸다고 24일 밝혔다.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대면접촉을 최소화해 진행했고 유튜브를 통해 취임식을 생중계, 전국 새마을금고인이 참여하는 열린 취임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8년 제 17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으로 취임한 박 회장은 새마을금고 체질 개선을 위한 여러 개혁을 완수한 바 있다.

 


자산 200조원 시대 개막,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대비한 디지털금융 고도화, 새마을금고 정체성과 100년 비전을 상징하는 ‘새마을금고 역사관’건립이 대표 업적으로 꼽힌다.

 

새 임기를 맞이한 박 회장은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과 자산 300조원 시대 개막을 목표로 제시하며 디지털금융고도화와 ESG경영확립을 통한 경쟁력강화, 새마을금고 지속성장을 위한 ‘상생경영’체제 확립에 방점을 둔 혁신을 재차 강조했다.

 

이미 새마을금고는 IT센터 구축, 스마트뱅킹 고도화, 콜센터 고도화, 통합민원시스템 구축 등 굵직한 디지털금융과제를 완수했다.

 

올해에는 디지털창구와 태블릿브랜치를 정착시키는 한편, 빅데이터 환경 기반의 초개인화 서비스와 마이데이터 서비스 사업에 적극 나서 디지털종합금융플랫폼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ESG 부문에서도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새마을금고’를 목표로 전사적으로 나선다.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중앙회 내에 ESG경영위원회를 신설, ESG전략 등 주요정책을 결정하고 그동안 추진해온 ESG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지난해 1월부터 진행중인 ‘Make Green 새마을금고’ 캠페인(도보이용의 날 지정, 사무실 개인컵 사용 캠페인 등)을 지속함과 동시에 자원봉사활동,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지원, 친환경 시설설비 확충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그린뉴딜’의 허브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상생경영은 ‘지역사회-새마을금고-중앙회’ 동반성장과 ‘금고간 격차해소’에 초점을 맞춘다.

 

금융소외계층,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적극 실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한편 경영 기반이 취약한 농어촌, 영세금고에 대한 지원 확대로 새마을금고 균형발전과 금융소외 지역 서비스에 집중한다.

 

박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다시 한번 기회를 준 새마을금고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섬김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