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대우조선 품에 안는 한화…오너3세 김동관이 그리는 그림은?

2022.09.26 14:49:39

26일 정부, 산업‧경제장관회의서 대우조선 매각 방안 논의
한화그룹에 대우조선 통매각 결정
한화 방산 부분 사업서 군용 선박 부재…인수 통해 시너지 예상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정부와 KDB산업은행이 한화그룹에 대우조선해양을 통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같은 결정에는 한화그룹이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으로 올 경우 방산 분야에서 시너지를 내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 것이란 판단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한화그룹은 오너가 3세인 김동관 부회장이 지난달 승진 이후 방산 중심의 사업재편에 속도를 내는 중이다. 이번 인수는 그룹 내 흩어졌던 방산 역량을 한화그룹 방산 부분 주력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결집시키겠단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한화그룹은 앞서 2008년에도 대우조선 인수를 추진한 바 있다.

 

◇ 키워드는 방산

 

26일 금융업계와 재계에 따르면 이날 정부는 긴급 산업‧경제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 매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해당 회의에선 대우조선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의 강석훈 회장이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방안을 포함해 대우조선 처리 방향 안건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대우조선은 2001년 워크아웃 졸업 이후 21년 만에 새 주인을 맞게 됐다.

 


산업은행은 관계장관회의 결론에 따라 이날 오후 임시 이사회를 열고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방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오후 3시30분 강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강 회장은 지난 14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장에서 대우조선 매각 관련 “R&D(연구‧개발)를 강화하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경영 주체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게 대우조선을 구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대우조선의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빠른 매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부와 산업은행 측이 한화로의 대우조선 매각을 통해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높일 방안을 최우선 과제로 고려했음을 파악할 수 있는 대목이다.

 

◇ 군용 선박 부재 메우고 방산‧태양광 투톱 체제

 

그렇다면 왜 대우조선일까.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사업구조 재편에서 힌트를 찾을 수 있다.

 

한화그룹의 방산 부분 주력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7월 한화 방산 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는 한화에 넘긴다고 발표했다. 그룹차원에서 사업을 강화하며 힘을 키우겠단 의지를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한화 그룹의 방산 산업 강화 기조는 지난달 오너가 3세 김동관 부회장 승진에서도 드러났다. 김 부회장은 지난달 인사를 통해 기존 한화솔루션에 이어 추가로 한화에로스페이스 대표직을 맡게 됐다. 태양광과 방산 모두 현재 그룹 차원에서 강조하고 있는 사업이다.

 

업계는 한화그룹이 잠수함 등 특수선 역량을 지닌 대우조선을 품음으로써 방산 부분 강화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우조선은 1980년대 말 잠수함 사업에 참여한 바 있으며, 2021년에는 국내 최초로 해외에서 수주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을 인도한 곳이다.

 

한화그룹의 방산 부문에서는 잠수함과 전투함, 보조함 등 군용 선박이 빠져있었는데 대우조선을 인수할 경우 이 부문에 대해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재계 관계자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최근 한화의 방산 산업 강화 기조가 반영된 결정으로 보인다. 이전에 이미 한화는 대우조선 인수를 진행한 이력이 있는데 당시에도 특수선 역량에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며 “방산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한화 입장에선 대우조선이 괜찮은 매물”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우조선 인수금액이 과거 대비 축소된 점도 한화그룹 입장에선 매력적인 요인이다. 업계에 따르면 인수 추정 금액은 과거의 2조원대로 과거의 3분의 1 수준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2008년 한화는 6조3200억원을 투입해 대우조선 인수를 추진한 바 있는데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로 그룹 내 자금 확보가 쉽지 않았던 데다 노조 반대가 거세 계약이 최종 결렬된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