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은 한화에 우선권”…산은, 대우조선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넘긴다

2022.09.26 16:02:47

대우조선-한화그룹, 2조원 유상증자 방안 포함 조건부 투자합의서 체결
향후 한화보다 유리한 조건 제시 투자자 참여 기회는 열어놓을 것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본격화한다.

 

매각 방식은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이다.

 

스토킹호스는 매물 인수 의사를 보인 수의계약자(임의계약자)와 사전 계약을 체결한 후 공개경쟁입찰을 시작하는 방식이다. 일단 한화에 우선권을 부여하되 향후 더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에 대한 참여 기회는 열려있는 식이다. 

 

산업은행의 이번 한화그룹으로의 대우조선 매각은 앞서 현대중공업그룹 밑에 대우조선을 두는 조선 ‘빅2’ 재편이 무산된데다 한화 이외 대우조선을 인수할 기업을 찾기 힘들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산은이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해 전략적 투자유치 절차를 개시했으며, 그 첫 걸음으로 대우조선과 한화그룹간 2조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우조선은 그간 채권단의 자율 지원을 통한 경영정상화 작업을 진행해왔고, 2019년 현대중공업 계열과 인수합병(M&A)을 추진했지만 EU의 기업결합 불승인 결정에 따라 최종 거래는 무산됐다. 이후 대우조선은 정상화 가능성을 점검하고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해 경영컨설팅을 실시했다.

 

그 결과 현재 대우조선은 수익성 중심 경영과 미래 기회 선점, 조직 운영 혁신의 전략적 방향하에 여러 과제를 설정하고 조직 단위별 내재화를 위한 작업을 진행중이다. 하지만 조선업의 변동성이 높은 만큼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영위하고 신사업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선 경영 및 재무 역량을 갖춘 외부 투자자 유치를 통해 대규모 자본을 확충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투자 유치를 위한 여러 방안 중 현재 상태에서 사회‧경제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추진 가능한 신주 인수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해 이날 대우조선과 한화그룹 간 전략적 투자 유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MOU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한화그룹이 대우조선 앞 2조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의 지분과 경영권을 확보하고 산업은행은 원활한 투자 유치와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채권단과 함께 마련하는 방향이다.

 

다만 산업은행은 향후 한화그룹 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 참여 기회를 열어놓기 위해 스토킹호스 절차에 따라 경쟁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 절차가 성공적으로 종결돼 대우조선의 재무 및 영업 역량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길 희망한다. 능력있고 책임있는 민간 대주주가 과감한 투자를 통해 대우조선의 기술 개발을 이끌어 나감으로써 국내 조선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및 정부와 협의해 향후 절차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