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잇따른 횡령사고…이복현 금감원장 “내부통제 운영실태 원점서 재점검”

2022.07.11 10:11:20

11일 상호금융 대표 간담회 개최
상호금융권 대내외 리스크 요인 점검하고 대응방안 논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상호금융회사에서 횡령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 내부통제 강화를 거듭 강조했다.

 

그간 상호금융회사는 일반 금융권과 달리 관계 법령과 주무부서가 제각각이라, 금감원 통제의 사각지대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금융당국은 이와 관련 기존의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상호금융회사의 내부통제 운영실태를 원점에서 재점검할 계획이다.

 

11일 이 금감원장은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중앙회 상호금융 대표 간담회를 개최하고 상호금융권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점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금감원장을 비롯해 중소서민금융부문 부원장보, 상호금융국장이 금감원 대표로 참석했다. 상호금융권에서는 신협중앙회에서 송재근 신용공제사업 대표이사, 농협중앙회에서 조소행 상호금융 대표이사, 수협중앙회에서 홍진근 지도경제 대표이사, 산림조합중앙회에서 최준석 사업 대표이사 등이 자리했다.

 

이 금감원장은 먼저 최근 금리, 물가, 환율 상승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 소규모 조합이 많은 상포금융권에 큰 위험요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조합을 감독‧검사하는 중앙회가 잠재리스크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금감원장은 이어 상호금융조합의 건전성 악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호금융권은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및 일시상환 비중이 높고 부동산 담보 위주의 기업대출이 증가하는 상황인 만큼 가계대출의 질적 구조개선과 기업대출의 사전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대손충당금 적립 강화 등도 당부했다.

 

이어 최근 일부 조합에서 횡령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내부통제 강화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금감원은 현재 운영중인 TF를 통해 조합의 내부통제 운영실태를 원점에서 재점검하고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 금감원장은 상호금융권의 공정경쟁 기반 조성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힘쓸 것을 약속하며 금융위, 관련부처와 함께 차별적 규제를 발굴‧개선하고 수익원 다각화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을 고민하기로 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