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다중채무자 신용대출금리 7% 넘으면 최대 1.5%p 낮춰준다"

2022.08.15 10:02:54

"1년간 인하…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신용대출자 대상"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신한은행이 오는 16일부터 일부 취약 차주의 신용대출 금리를 1년간 최대 1.5%포인트(p) 낮춰준다고 15일 밝혔다.

 

금리 인하 대상은 7월 말 기준으로 금리가 연 7%를 넘는 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일반 신용대출을 가진 다중채무자(신한은행 포함 3개 이상 금융기관 대출), 인하 폭은 최대 연 1.5%포인트다.

 

현재 서민성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고객의 금리가 연 9%라면 인하 폭으로 1.5%포인트를 적용하고, 금리가 연 8%라면 연 1%포인트를 적용해 최종 금리는 각 연 7.5%, 연 7%로 낮아진다는 게 은행의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지원에 따른 소요 금액을 약 7천500억원, 지원 대상자를 약 7만2천여명으로 추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