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플렉스이엔엠’ 비정기 세무조사...선정적 방송 수익 '탈세' 검증

2024.05.27 17:26:15

BJ 신체 노출, 시청자 속여 돈벌이...허위 세금계산서 수취, 부가가치세 등 탈루 혐의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세청이 최근 ‘벗방’ 인터넷방송국에 대한 일제 세무조사를 착수한 가운데, 올해 초까지 19금 방송을 송출했던 플렉스이엔엠이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필드뉴스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 요원들을 서울시 강남구에 소재하고 있는 플렉스이엔엠에 파견하여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달 23일 온라인 스트립쇼 ‘벗방’ 조직 관련 세무조사 12건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벗방 조직들은 BJ를 얼굴마담으로 내세워 시청자를 가장해 자신들이 큰 손인 것처럼 거액의 팁을 쏘고, 다른 시청자들의 고액 팁을 유도하는 식으로 수익을 챙겼다.

 


이들은 BJ를 모집 및 관리하며 스트립쇼 기획 및 스트립쇼로 얻은 시청자의 팁 수입으로 번 회삿돈을 빼돌려 사주의 고급 아파트 임차 보증금 및 인테리어 비용에 활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고급 호텔, 백화점 명품관, 성형외과, 고급 외제차 비용 등 사적 지출을 회삿돈으로 처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국세청은 친인척에게 인건비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허위 경비를 계상하고, 과세사업자임에도 면세사업자로 위장하여 부가가치세를 전액 탈루한 사안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플렉스티비의 일부 BJ들은 올해 초까지 방송국 내 19금 방송을 진행하며, ‘벗방’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렉스티비는 지난 1월 말부터 19금 방송 송출을 금지 시킨 상태지만, 현재도 일부 BJ들의 선정적 방송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벗방 방송 시청자들은 BJ와 채팅으로 소통하며 유료 결제 아이템을 후원하고, BJ는 시청자들의 아이템 후원 금액에 따라 신체 노출·성행위 묘사 등 음란행위를 차등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기획사는 방송 중 시청자의 실명이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시청자인 척 위장하고 소속 BJ에게 수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후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속사정을 모르는 일반 시청자들은 BJ의 관심을 받기 위해 대출까지 받아 가며 BJ를 후원했고 이 때문에 생활고에 시달시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재회 기자 meetagain@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증산로17길 43-1 (신사동 171-57) 제이제이한성B/D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