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햇살 베고 잠이 들면

2021.09.27 06:00:00

 

햇살 베고 잠이 들면 / 윤만주

 

산화되지 않은 그리움

마음의 여백으로 뿌리 깊은

고독을 잉태하고

 


임자 없는 보금자리

적막 속에 흐느끼면

회상의 줄을 잡고

산길 따라 오른다.

 

잡초처럼 무성한

로댕의 조각들

흐르는 계곡물에

포말로 부서지고

 

산마루로 쏟아지는

창백한 햇살 베고 잠이 들면

비로소 그리움의 외투를 벗는다.

 

 

 

[시인] 윤만주

서울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회원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詩 감상] 박영애 시인

 

‘햇살 베고 잠이 들면’ 참 행복할 것 같은 오늘이다. 어느새 반갑게 흔들며 미소 짓는 코스모스가 가을의 주인공처럼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다. 들녘에는 누렇게 익어가는 벼들이 가을이 왔다는 소식을 곳곳에 알려주고 익어가는 감처럼 그리움도 깊게 녹아내리는 가을, ‘마음의 여백으로 뿌리 깊은 고독을 잉태하고 산화되지 않은 그리움을 마음껏 누리고 싶은 시향에 마음 살포시 내려놓는다.

 

 

[낭송가] 박영애

 

충북 보은군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부이사장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현) 시인, 시낭송가, MC

(현) 대한창작문예대학 시창작과 교수

(현) 대한문학세계 심사위원

(현) 대한문인협회 금주의 시 선정위원장

(현) 시낭송 교육 지도교수

(전) 대한시낭송가협회 회장

(현) 대한시낭송가협회 명예회장

(현) 문화예술 종합방송 아트TV '명인 명시를 찾아서' MC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만주 시인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