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별을 따다

2022.01.17 14:35:09

 

별을 따다/ 염경희

 

한길 외길 인생

돌고 돌아 강산을 세 바퀴 돌았다

밤하늘 별들 바라보며


쓸어내린 가슴은 얼마던가

 

우물을 파도 한 우물을 파라는 말

그래야 샘이 솟는다는 속담처럼

천직이라 여기고 솥뚜껑에

정성으로 기름칠을 했더니 별이 쏟아진다.

 

인내하며 지낸 날들이 별이 되었다

외길인생 종착역에서 울리는 기적 소리는

묵은 체증을 뚫어주는 팡파르

 

묵묵히 타고 온 열차에서 내릴 즈음엔

늘 그 자리에서 빛나는 북두칠성처럼

작은 별들을 지켜주는 큰 별이 되고 싶다

이제 황혼역 환승 시간이 가까워진다.

 

 

 

[시인] 염경희

경기 이천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회원

대한문인협회정회원(경기지회)

 

 

 

[詩 감상] 박영애 시인

내 직업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삶의 원동력이 된다. 때로는 지치고 힘들 때도 있지만, 그것을 통해 많은 행복을 누릴 수 있고 나눌 수 있기 때문이다. 시간이 흘러 어느 정점에서 나의 존재감을 인정받을 수 있고 더 발전해 가는 자신을 보면 기쁨이 배가 된다. 언젠가는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하겠지만, 후회 없는 삶을 위해 오늘도 열정을 가지고 일하는 모든 사람에게 ‘별을 따다’ 시향이 많은 따뜻한 위안과 힘이 되길 바란다.

 

[낭송가] 박영애

충북 보은군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부이사장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현) 시인, 시낭송가, MC

(현) 대한창작문예대학 시창작과 교수

(현) 대한문학세계 심사위원

(현) 대한문인협회 금주의 시 선정위원장

(현) 시낭송 교육 지도교수

(전) 대한시낭송가협회 회장

(현) 대한시낭송가협회 명예회장

(현) 문화예술 종합방송 아트TV '명인 명시를 찾아서' MC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경희 시인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