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축농증으로 생기는 입냄새와 비연증 구취

2023.03.29 08:31:30

(조세금융신문=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축농증으로 입냄새가 생기나요?” 진료실에서 종종 듣는 질문이다. 축농증은 비염과 함께 입냄새의 주요 원인이다. 코와 안면부의 연결 공간인 부비동에 생긴 염증이 축농증이다. 상기도 염증은 쉽게 부비동으로 옮겨간다. 부비동 염증으로 부은 점막은 코와의 연결통로를 막는다.

 

여기에 세균과 곰팡이가 증식해 부비동염인 축농증을 일으킨다. 부비동이 작은 어린이는 아데노이드가 비대해지면 콧구멍을 막는다. 어린이에게 축농증이 많은 이유다.

 

코 점막이 부으면 코와 부비동의 소통이 잘 되지 않는다. 성인은 하루에 대략 1.5L의 점액이 분비된다. 부비동의 섬모 운동속에 점액은 비강과 부비동에 침투하는 이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낸다. 만약 부비동이 막히고, 섬모의 운동이나 점액의 성상 이상으로 기능이 떨어지면 염증이 발생한다.

 

부비동에 염증 양이 넘치면 비강으로 삐져나와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발생한다. 염증이 많으면 목 이물감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농이 축적돼 부패하면서 발생한 악취는 코나 입으로 나온다. 부비동 고름은 오랜 기간 고여 있는 탓에 악취가 심한 편이다. 악취로 인해 두통 안면통증 치통 등도 생길 수 있다.

 

 


옛 한방 문헌에는 축농증을 비연(鼻淵)으로 적었다. 폐에 습한 기운이 들어 열이 발생해 생기는 병이다. 콧물이 물 흐르듯 계속 흘러내리는 비연의 원인은 찬바람(風寒), 폐의 찬 기운(肺寒)과 폐의 열감(肺火) 등이다. 또 코의 열(鼻熱), 후덥지근한 습열(濕熱), 급성비염, 이물자극 등도 주요인이다. 그렇기에 찬 기운이 강한 겨울에 더 심해진다.

 

축농증 치료 방법은 부비동의 염증을 제거하고, 고름이 더 이상 고이지 않게 하는 것이다. 코 점막 기능을 강화해 부기를 가라앉히면 노폐물이 부비동에서 코로 잘 배출된다. 폐가 극히 차갑거나 뜨거우면 코 질환이 발생한다.

 

축농증에서 폐 기능 회복에 신경 쓰는 이유다. 따라서 처방은 호흡기의 면역력 강화에도 중점을 둔다. 또 비강의 염증 제거, 고름 배출, 점막 재생, 면역력 강화 처방을 한다. 이 과정에서 자율신경이 회복되면 자연치유력도 높아진다.

 

 

[프로필] 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장 원장

• 전, 대전대학교 한의대 겸임교수

• 전, MBC 건강플러스 자문위원

• 대전대학교 한의대 석사·박사 학위

• 논문: 구취환자 469례에 대한 후향적 연구

• 저서: 입냄새, 한달이면 치료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증산로17길 43-1 (신사동 171-57) 제이제이한성B/D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