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조금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15.6℃
  • 흐림대전 13.9℃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4.6℃
  • 흐림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1.2℃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인투스킨, 선스틱 ‘내추럴 선 프로텍트 스틱’ 리뉴얼 출시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클렌징 전문 브랜드 인투스킨에서 기존 선스틱 제품인 ‘내추럴 선 프로텍트 스틱’의 번들거림을 줄이고 보송한 마무리감을 보완한 리뉴얼 버전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리뉴얼 출시된 선스틱은 다공성 파우더가 함유되어 끈적임없이 보송하고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탄닌컴플렉스 성분이 피부 진정 케어에도 도움을 줘 뜨거운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지수는 SPF 50+, PA++++로 기존과 동일해 강력한 자외선 차단력을 자랑하며 묻어남 없이 보송한 마무리감의 투명스틱 타입으로 더운 여름철에도 얼굴부터 바디까지 수시로 덧바르기 좋다.

 

한편 인투스킨은 ‘내추럴 선 프로텍트 스틱’ 리뉴얼 출시를 기념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선스틱과 쿨링효과에 좋은 아이스쿨링 마스크팩 셋트로 구매시 할인가에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지자체장 후보들의 위장전입, 공자의 '상갓집 떠돌이 개'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전국 지자체장의 선거일정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대선을 치른지 3개월 만에 벌어지는 선거에 여야를 막론하고 국민들 사이에 최고조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좀 전에 치른 대통령선거에서 여야가 박빙의 승부로 판가름이 났고, 이를 바라보는 국민과 정치권의 심경이 더욱 예민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연이어 치르는 대선과 지방선거는 선량을 뽑는 형태는 동일하지만, 근본적으로 두 선거 사이에는 엄연한 태생적 차이가 있다. 전자는, 대한민국 국가를 이끄는 단일체의 지도자를 뽑는 선거지만, 후자는 국가의 구성을 이루는 여러 지역별 수장을 뽑는 선거다. 즉, 목적과 이상을 통합하는 동일체의 지도자는 전 국민이 공감하는 이념, 주의, 정책을 추구해야 하지만, 다양한 지역의 수장은 이것보다는 각 지역의 서로 다른 지리적 여건과 주민들의 성향, 소득, 근무한 경험 혹은 직업 등을 감안해 지역특유의 이념, 주의, 정책을 추구해야만 한다. 다시 말해, 지역에 따라 맞는 인물을 뽑는 적재적소의 개념이 필요한 것이다. 따라서 지자체장은 그 향리에서 일정기간을 거주하거나 생활반경이 되는 직장근무 등으로 그 지역의 환경과 관습에 익숙하고 공
[인터뷰] 난민을 변호한 변호사들 "사명감·공익…그런 것 아니었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한국은 변호사들에게 공익활동 의무를 지운다. 약자에 대한 변호사의 공익의무, ‘프로 보노 푸블리코(Pro bono publico)’는 1993년 미국에서 시작됐지만, 법으로 요구한 것은 2000년 한국이 최초다. 약자 보호는 항상 많은 어려움을 요구한다. 열심히 했다고 상을 주는 것도 아니다. 조세금융신문이 만난 난민 변호사들도 의무감으로 공익을 말하지 않았다. 한국 사법사 최초로 국가를 상대로 한 난민의 손해배상 사건을 승소로 이끈 법무법인 태평양 공익위원회 문병선·신혜원 변호사, 재단법인 동천 권영실 변호사를 만났다. 2015년 9월 한국 법무부는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대해 부당한 지시를 내렸다. 중동 난민들을 사실상 강제로 내보내기 위해서였다. 한국 법무부는 신속심사 제도라는 절차를 편법적으로 동원했다. 심사 면접관은 유도질문, 반박을 막기 위한 이지선다형 질문 외에도 난민 신청자들이 하지도 않은 말을 꾸며내 억지 탈락을 만들었다.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이집트인 M씨의 국가배상 1심 소송을 승소로 이끈 태평양·동천 변호사들 역시 승소의 기쁨보다 다음 소송을 준비해야 하는 부담감을 토로했다. 문병선_태평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