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김건우 민트병원 원장, 런던학회 ‘CX 심포지엄’ 하지정맥류 클라리베인 E-Poster 채택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민트병원 정맥류센터 김건우 원장이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채링크로스 심포지엄(CX Symposium 2019)에 참석했다. 김건우 원장이 제출한 하지정맥류 클라리베인(ClariVein) 증례 발표가 E-Poster 전시에 채택되어 초청을 받았다.

 

채링 크로스 심포지엄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혈관 및 혈관 내 심포지엄 중 하나로 대동맥 및 말초동맥질환, 정맥질환, 뇌혈관질환, 혈관기형 등의 혈관 질환과 치료에 대한 최신지견을 나눈다. 혈관외과, 흉부외과, 영상의학과 등 다양한 파트의 의료진들이 참석해 의료 정보를 공유했다.

 

민트병원 김건우 원장은 하지정맥류 치료 중 하나인 클라리베인 치료 후 환자 증례를 발표했다. 김건우 원장이 제출한 <A large fluid collection after mechanochemical ablation for treatment of saphenous reflux, unusual case presentation>은 클라리베인 시술 후 흔치 않게 나타나는 특이증상과 그 해결방법을 다루었다.

 

클라리베인은 하지정맥류의 최소침습 치료로 회전하는 카테터를 혈관 내로 삽입하여 경화제(STS)를 주입, 문제 정맥을 굳혀 혈액의 역류를 막는다.

 

카테터와 경화제만으로 간단하게 정맥류를 치료할 수 있으며 압박스타킹 착용 또한 1주 미만으로 짧은 편이다. 수술에 비해 회복이 빠르고 그만큼 환자의 일상 회복도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 과거에 많이 행해지던 수술(발거술)을 대체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하지정맥류 비수술 치료는 혈관내 레이저 및 고주파 열 폐쇄술을 시작으로 생체접착제를 이용한 베나실(VenaSeal), 경화제를 활용한 클라리베인 등 3세대 치료로 나아가고 있다. 치료 과정이 간단하고 회복이 빠르며 치료효과 및 재발률에 있어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 수술보다 높은 수요를 보인다.

 

김건우 원장은 CX 심포지엄에서 하지정맥류 클라리베인·베나실 개발사 대표 및 유수의 의료진들과 교류하며 하지정맥류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배너




[시론]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 허용과 공정한 사회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8년 4월 26일 세무사 자동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금지를 규정한 세무사법 등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은 여러 가지 시사점을 준 면이 있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6대 3의 의견으로 세무사 자격 보유 변호사로 하여금 세무사업무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한 세무사법 등의 규정은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하면서, 관련 법령은 2019년 12월 31일까지만 효력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다. 그 후 기획재정부는 2018년 세법개정안을 마련하면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감안하여 세무사자격 보유 변호사에 대하여 세무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세무사의 업무 중에서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제외한 나머지 세무대리업무만 할 수 있는 것으로 개정안을 발표하였다가, 전면적인 세무대리를 주장하는 법무부 등의 반발에 밀려 개정안을 철회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정부는 국무총리실의 조정을 거쳐 세무사자격보유 변호사가 기장대리와 성실신고확인을 포함한 세무사법상의 모든 세무사업무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세무사법개정안을 마련해 정기국회에 제출한 상태이다. 정부의 이러한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하여 현재 관련 당사자인
[인터뷰]이장원 세무사 "양도와 상속·증여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2017년부터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가 쏟아지면서 관련 법이 바뀌고 복잡해졌다. 이후 양도소득세 상담을 꺼리는 세무사가 늘면서 ‘양포세무사’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부동산이 속해있는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인지 또는 1주택자라도 보유기간과 거주기간은 어떻게 되는지,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의 경우는 비과세를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등 매우 다양한 요소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통해 컨설팅하지 않으면 수천 만원에서 많게는 수 억원의 세금 차이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장원 세무사는 양도소득세와 상속세를 전문으로 컨설팅하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납세자와의 상담과 함께 양도세 교육 일정이 이미 꽉 찬 이 세무사를 찾는 고객 중 상당수는 동료 세무사라고 한다. 그만큼 양도세 상담이 어렵기 때문이다.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주변에 자리한 ‘장원세무사’를 찾아 이장원 세무사를 만났다. Q 세무사의 업무 중 가장 기본이 되는 일이 장부작성 대리 즉 기장대리인데, 기장대리를 하지 않고 세무 컨설팅 위주로 일하고 있다고요. A 기장대리 업무는 세무사의 기본업무이면서 주가 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었지만 2017년 다주택자에 대한 양